현대차 사무직노조 설립신고서 제출…'MZ세대' 500여명
현대차 사무직노조 설립신고서 제출…'MZ세대' 500여명
  • 김현희 기자
  • 승인 2021.04.26 15:15
  • 수정 2021-04-26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대 노조 위원장…8년차 이하 직원 다수

'정년연장' 대신 '공정한 보상 체계' 요구
울산 북구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야적장 ⓒ뉴시스
울산 북구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야적장 ⓒ뉴시스

현대자동차그룹에서 20~30대 사무연구직을 중심으로 하는 노조가 출범한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자동차그룹 인재존중 사무연구직 노동조합(이하 사무연구직 노조)은 서울지방고용노동청에 노조설립 신고서를 제출한다.  

신고서 제출 후 노조 설립 필증이 교부되면 현대차그룹 사무연구직 노조는 그 즉시 노조법상 권리를 행사할 수 있게 된다. 

사무연구직 노조는 기술·생산직 위주의 현 노조에 반발한 'MZ세대'(1980년대 초~2000년대 초 출생)가 주도하는 것이 특징이다.

현 노조가 고용안정에 방점을 두고 있다면 새 노조는 공정한 보상 체계에 초점을 두고 있다.

사무직 노조는 현대차와 기아뿐 아니라 모비스·제철·케피코 등 현대차그룹 전체에서 500여명이 가입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노조 위원장은 현대케피코의 1993년생인 20대 직원이 맡을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그룹의 사무연구직들은 그간 한 포털사이트 커뮤니티에서 약 4500명이 모여 노조 설립 관련 논의를 진행해왔다.

이 가운데 500여명이 이번 사무연구직 노조 설립에 참여하며, 대다수가 8년차 이하의 젊은 직원이다. 

한편, 사무직 노조 설립 움직임은 LG전자를 시작으로 현대차와 금호타이어, 넥센타이어까지 기업 전반으로 확산 중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