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고액체납자 가상자산 151억원어치 추가 압류
서울시, 고액체납자 가상자산 151억원어치 추가 압류
  • 김현희 기자
  • 승인 2021.04.26 15:08
  • 수정 2021-04-26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체납자들, 압류당하자 "팔지 말아달라"며 세금 내기도
ⓒPixabay
ⓒPixabay

26일 서울시는 세금 체납자 287명이 보유한 가상자산 151억원어치를 확인하고 압류 작업에 들어갔다. 이들이 체납한 금액은 총 100억원이다.

서울시 38세금징수과가 23일 국내 가상자산 주요 거래소 3곳에 자산을 보유한 고액체납자 1566명을 찾아내 즉시 압류가 가능한 676명의 가상자산(평가금액 251억원)를 압류한 데 이어 추가로 진행된 것이다.

서울시가 당시 자료를 요청한 주요 거래소 4곳 중 1곳은 법률 검토 등을 이유로 자료 제출을 미루다가 시가 향후 직접 수색을 포함한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밝히자 곧바로 자료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추가사례 중 체납자 A씨는 2015년부터 자동차세와 재산세 등 총 41건, 1100만원을 체납했는데, 해당 거래소를 통해 비트코인캐시 1100만원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해 서울시는 이에 대한 압류를 진행했다.

서울시는 이를 압류한 뒤 납부를 독려하고, 그래도 납부하지 않으면 즉시 추심을 검토할 계획이다.

앞서 거래소 3곳의 자료를 바탕으로 고액체납자들의 가상자산 압류 조치를 진행했을 때도 체납자들이 즉시 세금을 납부하고 압류를 풀어달라고 잇따라 요청했다.

체납자 중 평가금액 기준으로 최고액(125억원)을 보유한 서울 강남구의 모 병원장은 가상자산을 압류당하자 10억원의 체납 지방세 중 5억8000만원을 즉시 납부하고, 나머지 금액은 납세 담보를 제공하며 가상자산 매각을 보류해 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서울시는 앞으로 다른 가상자산 거래소 14곳에 대해서도 신속하게 자료를 확보하고 압류 조치할 방침이다.

38세금징수과는 "자료 제출을 거부하거나 지연 제출하는 거래소에는 지방세 관계 법령에 따라 반드시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비양심 고액체납자들의 다양한 재산은닉 수단을 적극적으로 찾아내 반드시 징수하겠다"고 강조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