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바이든 '부자 증세' 소식에 급락…테슬라 3.3%↓
뉴욕증시, 바이든 '부자 증세' 소식에 급락…테슬라 3.3%↓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4.23 08:16
  • 수정 2021-04-23 0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증권거래소 ⓒAP/뉴시스
뉴욕증권거래소 ⓒAP/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고소득자에 대한 양도소득세 인상을 검토하고 있다는 소식에 미국 증시가 일제히 하락했다.

현지시간 22일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 대비 321.41포인트(0.94%) 하락한 33,815.90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38.44포인트(0.92%) 내려간 4134.98에 장을 마감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31.80포인트(0.94%) 빠진 13,818.41에 폐장했다.

뉴욕증시는 바이든 대통령이 양도소득세를 인상해 보육과 교육 복지 재원으로 활용한다는 보도 이후 급락했다.

미국 언론들은 바이든 대통령 '미국 가족 계획' 법안 재원 마련을 위해 "연소득 100만 달러(약 11억원) 이상 고소득자의 양도소득세를 현재 20%에서 39.6%로 인상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다.

이는 주식 투자자들의 매매 차익 중 상당 부분을 연방정부가 걷어간다는 의미다.

크레싯 캐피털 매니지먼트의 설립 파트너인 잭 애블린은 "고소득자에 대한 양도소득세율을 사실상 두 배 수준으로 올리는 것"이라며 "투자자들이 내년에 법으로 제정될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하면 올해 매도에 나설 것"이라고 전망했다.

세금 인상으로 매도 압력에 직면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 소식이 전해진 뒤 테슬라∙아마존은 장중 주가가 각 3.3%와 1.6% 하락하며 장중 하락을 이끌었다.

최근 나스닥에 상장한 가상화폐거래소 코인베이스는 5.9% 급락해 주당 300달러 선이 무너졌다.

세금 인상은 의회를 통과해야 하는 만큼 현실화 여부는 단언하기 힘들다.

지표는 긍정적이었다.

미 노동부가 이날 발표한 지난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54만7000건으로, 시장 전망치인 60만3000건을 하회했다.

한편, 공화당은 이날 2조2500억 달러 규모의 바이든 대통령 인프라 법안에 대응한 5680억 달러 규모의 수정안을 제안했다.

교량, 공항, 도로 등에 대한 자금 지원 등이 담겼는데 바이든표 법안과 달리 세금 인상안은 포함되지 않았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