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신규 가입자 증가세 급격히 둔화
넷플릭스, 신규 가입자 증가세 급격히 둔화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4.21 09:08
  • 수정 2021-04-21 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넷플릭스 "경쟁사가 영향을 미쳤다고 보지 않아"

실적발표 후 시간외 거래에서 주가 한때 11% 하락
넷플릭스 ⓒPixabay
넷플릭스 ⓒPixabay

스트리밍 업체 넷플릭스의 올해 1분기 신규 가입자 증가세가 급격히 둔화했다.

현지시간 20일 CNBC에 따르면 1분기 넷플릭스 매출은 71억6000만달러(약 7조9000억원)로 전년 동기 대비 24% 늘었다.

전문가 전망치(71억3000만달러)도 웃돌았다.

주당순이익(EPS)은 3.75달러로 전망치 2.97달러를 상회했다.

그러나 전 세계 신규 유료 구독자는 398만명으로 팩트셋이 조사한 전망치 620만명에 크게 못 미쳤다.

유럽과 중동의 신규 가입자가 180만명, 아시아 지역 가입자는 140만명이었다. 미국과 캐나다에서는 45만명이 가입했다.

넷플릭스의 전 세계 총 가입자는 2억800만명에 달했다.

지난해 1분기 넷플릭스 신규 가입자는 1580만명을 기록한 바 있다.

넷플릭스는 주주들에게 보낸 서한을 통해 올해 상반기 코로나19로 인해 콘텐츠 제작이 지연된 점 등을 원인으로 꼽았다.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진행 중인 가운데 사람들의 외부 활동이 늘어난 점도 영향을 끼쳤다.

스트리밍 시장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디즈니의 디즈니+ 및 훌루, AT&T의 HBO 맥스, 애플 TV+, 아마존 프라임, 컴캐스트 NBC유니버설의 피콕 등이 넷플릭스의 경쟁사로 떠올랐다.

넷플릭스는 가입자 증가세 둔화에 대해 "경쟁사가 영향을 미쳤다고 보지 않는다"며 콘텐츠 제작은 올해 말 정상화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실적 발표 이후 시간 외 거래에서 넷플릭스 주가는 한때 11% 하락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