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세대 인천 아파트 매입 늘어…"서울∙경기보다 싸다고 생각"
2030세대 인천 아파트 매입 늘어…"서울∙경기보다 싸다고 생각"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4.20 14:45
  • 수정 2021-04-20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오는 10월부터 민간택지에서 분양가 상한제 도입을 예고한 가운데 청약통장 가입자 수가 2500만명을 돌파했다. 사진은 재건축을 앞둔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일대의 아파트 단지 ⓒ뉴시스<br>
 ⓒ뉴시스

지난해 '패닉바잉'(공황 매수)을 주도했던 20~30대의 아파트 매입이 주춤하고 있다. 그러나 인천 지역의 매입량은 오히려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한국부동산원의 월별 아파트매매 현황 자료에 따르면, 서울의 경우 지난해 12월 20~30대가 각각 462건, 3388건의 아파트를 매입하면서 정점을 찍었다.

그러나 20대는 1월 305건→2월 228건→3월 203건, 30대 역시 1월 2353건→2월 1953건→3월 1622건으로 감소했다.

경기 지역에서도 지난해 12월 20대 이하 연령층이 2421건, 30대가 9288건의 아파트를 매입했다.

그러나 20대 1월 1560건→2월 1322건→3월 1300건, 30대도 1월 6171건→2월 5663건→3월 5480건으로 감소했다.

반면 인천 지역의 경우 20대는 올해 1월 335건→2월 345건→3월 484건의 아파트를 매입하면서 거래량이 꾸준히 늘었다.

30대 역시 1월 1209건→2월 1278건→3월 1703건으로 급증했다.

인천은 2월 전체 아파트 매매거래 중 20~30대가 차지하는 비율이 32.94%에서 3월에는 33.77%로 늘어났다.

인천 지역의 아파트 거래량이 늘면서 매매가격도 여전히 높은 상승률을 유지하고 있다.

KB리브부동산의 아파트 매매가격 동향 자료에 따르면 서울은 3월 한 달간 주간변동률이 0.34→0.32→0.28→0.24→0.20 등으로 상승폭이 꾸준히 줄어들었다.

경기 역시 3월 한 달간 0.80→0.66→0.64→0.60→0.59로 상승폭을 완만하게 줄였다.

반면 인천은 0.73→0.63→0.74→0.82→0.78 등으로 상승폭의 확대와 축소가 반복되는 흐름을 보였다.

전문가들은 "인천 지역은 교통 호재나 경기, 서울에 비해 저렴하다고 인식되는 지역들이 거래가 늘면서 수요가 그 쪽으로 이동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