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어지는 대기업 임원…"5명 중 1명은 40대"
젊어지는 대기업 임원…"5명 중 1명은 40대"
  • 김현희 기자
  • 승인 2021.04.18 11:57
  • 수정 2021-04-20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0대 21.6%…지난해 대비 3.1%p 올라

대기업 여성 임원 비율 5.9%…유리천장 여전히 존재
ⓒPixabay
ⓒPixabay

대기업에 50대 임원이 대부분인 가운데 40대 임원이 5명 중 1명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잡코리아는 시가총액 상위 30개사의 지난해 사업보고서(12월 31일 기준)에 공개된 등기·미등기 임원 총 3119명의 연령과 학력 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들 대기업 임원의 평균 연령은 만 53세로 파악됐다.

연령대별로는 '만50∼54세'의 대기업 임원이 45.0%로 가장 많았다.

이어 '만55∼59세'도 28.3%에 달해 전체 조사 대상 임원 중 73.3%가 50대였다.

다음으로 '만45∼49세'가 18.4%,  '만60∼64세'가 4.5%, '만40∼44세'가 3.2% '만40세 미만'이 0.3% 순으로 분포했다.

연령대별로는 50대(73.3%)에 이어 40대 임원이 21.6%로 많았고, 이어 60대(4.8%), 30대(0.3%) 순이었다.

대기업 임원 중 30대 임원은 총 8명이며 네이버, 셀트리온, LG생활건강, SK텔레콤 등에 재직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 결과에서 40대 임원 비율은 지난해 같은 조사(18.6%)에 비해 3.1%포인트 증가해 대기업 임원의 연령대가 낮아지고 있는 것으로 평가됐다.

반면에 50대 임원 비율은 지난해 조사(75.8%) 대비 2.5%포인트 감소했고 60대 이상 임원 비율도 지난해 조사(5.5%)보다 0.7%포인트 감소했다.

성별 비율을 보면 여성 임원은 지난해 조사(4.4%)에 비해 소폭 증가한 5.9%에 그쳤다.

여전히 유리천장이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대기업 임원의 학력을 보면 해외에서 학위를 취득한 유학파가 많았다.

대기업 임원의 최종학력을 조사 결과 4명 중 약 1명에 해당하는 24.3%가 해외에서 학업을 마친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대학 중에서 대기업 임원을 가장 많이 배출한 학교는 서울대학교가 14.5%로 가장 많았고, 연세대 9.3%, 고려대 8.5%, 카이스트 8.3% 순이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