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가격리 마친 이낙연 “더 낮은 자세로 국민의 삶 속에 들어가겠다”
자가격리 마친 이낙연 “더 낮은 자세로 국민의 삶 속에 들어가겠다”
  • 김규희 기자
  • 승인 2021.04.15 16:37
  • 수정 2021-04-15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은 국민의 신뢰 회복할 역량·각오 갖고 있어”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자가격리가 해제된 15일 서울 종로구 자택을 나서던 중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자가격리가 해제된 15일 서울 종로구 자택을 나서던 중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자가격리를 마친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향후 당 쇄신에 일조할 뜻을 밝혔다.

15일 이 전 대표는 페이스북에 “8일간의 자가격리를 마치고 바깥으로 나간다. 집에 머물며 4·7 재보선을 함께 뛰어주신 의원과 당원들께 전화로 감사와 사과를 드렸다. 기대와 도움에 부응하지 못한 터에 그런 전화를 드리자니 면목이 없었다. 그러나 많은 분들이 오히려 민주당과 저를 위로하고 격려해줬다”고 전했다.

이어 “재보선 패배는 아프고 민주당이 직면한 과제들은 무겁다. 그래도 민주당은 국민께서 주신 뜻을 살피고 국민의 신뢰를 회복할 역량과 각오를 갖고 있다고 저는 믿는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당원의 한 사람으로서 민주당이 반성과 쇄신을 통해 국민의 신임을 다시 받는 일에 저의 모든 힘을 보태겠다. 더 넓게 뛰고 더 많은 분들을 만나 말씀을 듣겠다. 더 낮은 자세로 국민의 삶 속에 더 깊이 들어가겠다”고 덧붙였다.

 

15일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페이스북에 “8일간의 자가격리를 마치고 바깥으로 나간다”고 전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