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차량 출입금지’ 고덕동 아파트 오늘부터 ‘택배대란’...입구까지만 배송
‘택배차량 출입금지’ 고덕동 아파트 오늘부터 ‘택배대란’...입구까지만 배송
  • 김규희 기자
  • 승인 2021.04.14 17:36
  • 수정 2021-04-14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고덕동 A아파트 1일부터 택배 차량 지상 출입 전면 통제
“단지 내 안전사고 우려”
택배노조 반발...개별배송 중단
전국택배노동조합 조합원들이 14일 서울 강동구 고덕동의 한 아파트단지 입구에 택배물품을 내린 후 아파트 단지 앞 배송 실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안전을 이유로 택배차량의 지상 출입을 통제한 서울 강동구 고덕동 한 아파트에 ‘택배 대란’이 벌어졌다. 택배노조가 이 같은 아파트 입주민대표회의 통보를 ‘갑질’로 규정하고 개별배송을 중단했기 때문이다.

14일 5000세대에 육박하는 고덕동 대규모 A아파트 단지 입구는 택배 기사들이 쌓아놓은 800여개 택배들로 가득했다. 택배 기사에게 연락을 받은 주민은 아파트 입구로 나와 택배를 직접 받아 갔다.

해당 아파트는 1일부터 단지 내 지상도로로 차량이 다니지 못하도록 전면 통제했다. 아파트 입주민대표회의는 해당 아파트가 공원형 아파트로 설계돼 택배차량이 지상으로 다니면 단지 내 안전사고 위험이 발생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 지상이 아닌 지하주차장을 통해 이동하도록 주문했다.

하지만 대부분 택배차량은 지하주차장 진입제한 높이(2.3m)보다 차체가 높아 진입이 불가능하다. 

택배노조는 이 같은 아파트 입주민대표회의 통보를 ‘갑질’로 규정하고 대응에 나섰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전국택배노동조합은 이날 오후 해당 아파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입주자대표회의의 일방적 결정에 맞서 택배노동자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오늘부터 개인별 배송을 중단하고 아파트 앞 배송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택배노조는 “입주자대표회의 결정이 택배노동자 노동시간과 강도를 현격히 높이고 비용을 부담하게 하는 등 모든 걸 택배노동자에게 전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