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행 무혐의’ 김병욱 의원 “국민의힘 복당하겠다”
‘성폭행 무혐의’ 김병욱 의원 “국민의힘 복당하겠다”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1.04.14 17:08
  • 수정 2021-04-14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폭행 의혹 제기한 가로세로연구소에 경고
“끝까지 책임 묻고 법의 심판대에 세울 것”
김병욱 의원 ⓒ뉴시스
김병욱 의원 ⓒ뉴시스

성폭행 의혹을 받은 무소속 김병욱 의원이 경찰 조사에서 무혐의 결정을 받았다.

14일 김 의원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볼송치(혐의없음)”이라며 “이 일곱글자 앞에서 그간의 일들이 떠오르며 허탈감과 분노가 동시에 치밀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성폭행 의혹 제기가 일었을 당시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전면 부인한 직후, 국민의힘을 탈당했다.

그는 “가세연은 첫 방송부터 저에 대해 터무니없는 허위사실을 떠벌리며 정상인이라면 도저히 입에 담지 못할 추잡한 비방을 늘어놓았고, 그 후에도 수차례의 후속 방송에서 늘 시시덕대며 제 가족까지 짓밟았다”며 “사람의 탈을 쓰고 어떻게 이런 말들을 공공연하게 내뱉을 수 있느냐”며 분노했다.

지난 1월 강용석 변호사 등이 진행하는 유튜브채널 '가로세로연구소'는 김 의원이 2018년 이학재 바른미래당 의원 보좌관 시절 경북 안동의 한 호텔에서 모 의원실 인턴 비서를 성폭행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정보통신망법의 허위사실 유포 명예훼손죄는 7년 이하의 징역형에 처해 질 수 있는 중범죄”라며 “저 흉포한 자들로 인해 피눈물을 흘리는 다른 피해자들을 위해서라도 저는 가세연에 끝까지 책임을 묻고 그들을 법의 심판대에 세울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결백이 밝혀진 만큼 신속하게 국민의힘으로 복당하겠다”며 “가세연의 허위 폭로 이후 당의 간곡한 권유로 탈당하게 됐지만, 이로 인해 혼란과 고통을 겪으신 지역구 주민분들과 당원 동지들께 늦게나마 머리 숙여 송구스러움을 전한다”고 덧붙였다.다.

다음은 김병욱 의원 입장 전문.

어제 서울특별시경찰청으로부터 수사결과 통지를 받았습니다.

지난 1월초, 가로세로연구소(강용석,김세의,김용호 : 이하 가세연)의 유튜브 저질 허위 폭로에 부화뇌동한 전문 고발꾼들이 저를 경찰에 고발한 것에 대해 서울경찰청이 3개월간의 수사 끝에 그 결과를 보내온 것입니다.

불송치(혐의없음)

이 일곱글자 앞에서 그간의 일들이 떠오르며 허탈감과 분노가 동시에 치밀었습니다.

가세연 무리들은 그들의 첫 방송부터 저에 대해 터무니없는 허위사실을 떠벌리며 정상인이라면 도저히 입에 담지 못할 추잡한 비방을 늘어 놓았고, 그 후에도 수차례의 후속 방송에서 늘상 히히덕대며 제 가족까지 짓밟았습니다.

제 아내가 일반적인 여자가 아니라느니, 아내를 조사했으면 당에서 저를 공천을 못했을 것이라느니, 제가 셋째를 원해서 낳은 게 아니라느니..

사람의 탈을 쓰고 어떻게 이런 말들을 공공연하게 내뱉을 수 있습니까?

가세연 저 무도한 자들이 저지른 ‘묻지마 날조 폭로’로 인해 저와 제 가족들은 인격이 난도질당하는 피해를 입었고, 저를 국회의원으로 선출해 주신 포항시와 울릉군의 주민분들도 큰 혼란을 겪게 되셨습니다.

그런데도 저들은 지금 이 순간에도 웃고 떠들며 선량한 이들을 난도질하여 돈벌이를 하고 있습니다.

이들은 하루속히 우리 공동체에서 축출되어야 할 ‘사회적 흉기’입니다.

정보통신망법의 허위사실 유포 명예훼손죄는 7년 이하의 징역형에 처해 질 수 있는 중범죄입니다.

저 흉포한 자들로 인해 피눈물을 흘리는 다른 피해자들을 위해서라도 저는 가세연에 끝까지 책임을 묻고 그들을 법의 심판대에 세울 것입니다.

이제 저의 결백이 밝혀진 만큼 신속하게 국민의힘으로 복당하겠습니다.

가세연의 허위 폭로 이후 당의 간곡한 권유로 탈당을 하게 됐지만, 이로 인해 혼란과 고통을 겪으신 지역구 주민분들과 당원 동지들께 늦게나마 머리숙여 송구스러움을 전합니다.

대한민국 국회의원으로서, 제1야당의 구성원으로서 책무를 다해 성원에 보답하겠습니다.

지금까지 저를 믿고 함께 해 주신 많은 분들께 감사와 존경의 말씀을 올립니다.

고맙습니다.

2021. 4. 14.

국회의원 김병욱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