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시장, 박원순 성폭력 피해자 만났다… “업무복귀 논의”
오세훈 시장, 박원순 성폭력 피해자 만났다… “업무복귀 논의”
  • 이하나 기자
  • 승인 2021.04.12 20:35
  • 수정 2021-04-12 2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8일 새벽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서 당선이 확실시되자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오세훈 서울시장은 당선이 확정된 지난 8일 새벽 당선 소감을 통해 “피해자가 오늘부터 편안한 마음으로 복귀해 업무에 열중할 수 있도록 잘 챙기겠다”고 밝혔다. ⓒ뉴시스·여성신문

오세훈 서울시장이 최근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폭력 피해자와 만나 업무 복귀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파악됐다. 

피해자 A씨 측 법률대리인 김재련 변호사는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 서울시와 피해자 측 비공개 면담이 있었다”고 밝혔다.

면담에는 오 시장과 서울시청 관계자, A씨와 A씨 가족 1인, 변호인단과 지원단체 대표가 참석했다.

김 변호사는 “피해자에 대한 심각한 2차 가해 현황을 설명하는 한편 직장 내 성폭력 피해자의 일터 복귀 중요성에 대해 공감했다”며 “오 시장은 피해자 및 가족을 위로했으며 양측은 피해자 복귀와 관련된 논의와 함께 성폭력 처리 과정에서의 문제점과 예방대책 필요성을 논의했다”고 말했다.

이어 “피해자 복귀 시점, 복귀 부서 등에 대해서는 피해자의 안전한 일상 복귀, 신원 특정 방지 등 피해자 보호 차원에서 구체적으로 알리지 못함을 양해해 달라”고 덧붙였다.

오 시장은 당선이 확정된 지난 8일 국민의힘 당사에서 당선 소감을 통해 “피해자가 오늘부터 편안한 마음으로 복귀해 업무에 열중할 수 있도록 잘 챙기겠다”고 밝혔다.

피해자는 이와 관련, 김 변호사를 통해 “당선 확실 연설 때 그동안의 힘든 시간이 떠올라 가족들이 함께 울었다”며 “잊지 않고 말해주시고, 잘 살펴주신다니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