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여정, 영국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수상...다음은 아카데미
윤여정, 영국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수상...다음은 아카데미
  • 최현지 기자
  • 승인 2021.04.12 10:23
  • 수정 2021-04-12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상한 척하는 영국인” 농담에 웃음바다

영화 ‘미나리’의 배우 윤여정이 영국 아카데미 여우조연상까지 받으며 미국 아카데미상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 재치 있는 수상소감으로 시상식장을 웃음바다로 만들기도 했다.

영국영화TV예술아카데미(BAFTA)는 11일(이하 현지시간) 런던 로열 앨버트홀에서 비대면으로 개최된 ‘2021 영국 아카데미상’ 시상식에서 윤여정을 여우조연상 수상자로 발표했다.

윤여정은 수상 소식을 듣고 깜짝 놀란 뒤, 화상으로 전한 수상 소감에서 감격한 표정으로 “한국 배우 윤여정입니다”라며 영어로 인사했다.

그는 “어떻게 말해야 할지 모르겠다. 후보로 지명돼서 영광이다”라고 했다가 “아니, 이제 수상자죠”라고 얼떨떨해했다. 이어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남편 필립공 별세에 애도를 전했다.

윤여정은 감사의 말을 이어가던 중 “모든 상이 의미 있지만 이번에 ‘고상한 척한다(snobbish)’고 알려진 영국인들이 나를 좋은 배우로 인정해줘서 기쁘다”라고 웃음기 있는 얼굴로 농담을 던져 웃음과 박수를 받았다. BAFTA 공식 채널에 올라온 영상에는 시상식 진행자가 허리를 숙이며 폭소하는 모습이 담겼다. 

외신도 이런 수상소감과 반응을 전했다. 로이터 통신은 윤여정이 농담처럼 한 수상소감이 웃음을 끌어냈다고 전했고, 인디펜던트지는 윤여정의 발언에 시청자들이 매우 즐거워했다고 보도했다.

버라이어티는 윤여정이 “솔직하고 재치 있게 영국인을 평가했다”며 시상식 후 기자회견에서 나온 말도 전했다. ‘그런 시각이 개인적인 경험에서 나온 것이냐’는 질문에 윤여정은 “영국을 여러 차례 방문했고 10년 전 배우로서 케임브리지대에서 펠로십을 했는데 모두 고상한 체한다고 느껴졌다. 하지만 안 좋은 쪽으로는 아니다”라고 답했다. 이어 윤여정은 “영국은 역사가 길고 자부심이 있다. 아시아 여성으로서 고상한 척한다고 느꼈다. 그게 내 솔직한 느낌”이라고 덧붙였다. 

영미권 최고 권위의 영화제 중 하나로 꼽히는 영국 아카데미상은 영국과 미국의 영화 구분 없이 진행돼 미국 아카데미상의 향배를 가늠할 수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앞서 박찬욱 감독의 ‘아가씨’가 외국어영화상을, 지난해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외국어영화상과 오리지널 각본상을 받은 바 있다. 

윤여정은 지난 4일 미국배우조합상(SAG)에 이어 이번 영국 아카데미 여우조연상까지 받으면서 이번달 25일에 미국 아카데미상을 받을 가능성이 한층 커졌다는 관측이 나온다. 버라이어티에 따르면 윤여정은 본인의 수상 가능성에 대해 크게 웃으며 “어떤 일이 생길지 아무것도 모르니 묻지 말아달라”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