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 촉진 수당’ 100일만에 15.5만명 선정…청년이 58%
‘구직 촉진 수당’ 100일만에 15.5만명 선정…청년이 58%
  • 김현희 기자
  • 승인 2021.04.12 10:05
  • 수정 2021-04-12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만 18∼34세 청년 9만807명…여성 53.9%
29일 서울 중구 서울고용복지플러스센터 ⓒ뉴시스
29일 서울 중구 서울고용복지플러스센터 ⓒ뉴시스

취업 취약계층에게 1인당 월 50만원씩 6개월 동안 구직촉진수당을 지급하는 ‘국민취업지원제도’가 시행된 지 100일 만에 약 15만5천명이 수급자로 선정됐다.

12일 고용노동부는 지난 1월부터 시행 중인 국민취업지원제도를 통해 구직촉진수당과 취업지원 서비스를 제공받게 된 구직자가 모두 15만5449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국민취업지원제도는 구직촉진수당과 취업 지원 서비스를 함께 제공하는 1유형과 취업 지원 서비스만 제공하는 2유형으로 나뉜다.

2유형 참가자도 1인당 최대 195만원의 취업 활동 비용을 받을 수 있다.

이달 8일 기준으로 1유형 수급자로 선정된 사람은 15만5449명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만 18∼34세 청년은 9만807명(58.4%)으로 절반을 넘었다.

성별로는 여성이 8만3784명(53.9%)으로 남성보다 많았다.

1유형 수급자가 되려면 중위소득 50% 이하, 재산 3억원 이하, 최근 2년 이내 일정 기간 취업 경험 등의 요건을 충족해야 한다.

노동부는 올해 1유형으로 45만명을 지원할 계획이다.

1유형과 2유형을 통틀어 국민취업지원제도 신청 인원은 이달 8일까지 25만3020명에 달했다.

이 중 18만4829명이 수급자로 선정됐고 11만8607명이 구직촉진수당을 받았다.

김성호 노동부 고용서비스정책관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일자리 시장이 경직되고 있는 만큼 앞으로도 국민취업지원제도가 국민에게 꼭 필요한 고용 안전망이 될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