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언니야·아가씨 아닌 주무관입니다"
"우리는 언니야·아가씨 아닌 주무관입니다"
  • 이하나 기자
  • 승인 2021.04.09 14:56
  • 수정 2021-04-11 1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공노 원주시지부 공무원 호칭 알림 캠페인
사진=전국공무원노동조합 강원지역본부 원주시지부
사진=전국공무원노동조합 강원지역본부 원주시지부

전국공무원노동조합 강원지역본부 원주시지부는 7일부터 공무원 호칭 알림 캠페인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원주시지부는 “우리는 아가씨가 아닙니다. 언니야도 아닙니다”라는 문구가 담긴 포스터를 청사 곳곳에 게시해 잘못된 호칭을 바로잡기 위한 캠페인을 시작했다고 알렸다.

이번 캠페인은 최근 노조 게시판을 통해 표출된 목소리를 전달하는 것으로 공무원들이 시민을 위해 일하는 만큼 최소한의 존중을 바라는 취지다.

앞서 원주시는 지난 2019년 ‘공무원 대외직명제 운영 규정’ 개정을 통해 시청 6급 담당은 팀장으로 전환하고, 7급 이하 직원은 주무관으로 일원화했다.

그동안 6급 이하 공무원을 계장, 주사, 서기 등을 비롯해 "저기요"라고 부르거나 여성 공무원에게는 '언니', '아가씨'라고 부르는 시민도 있어 논란이 됐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