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배구 이재영·다영 쌍둥이 자매 “피해자 요구로 반성문 작성했다”
프로배구 이재영·다영 쌍둥이 자매 “피해자 요구로 반성문 작성했다”
  • 김규희 기자
  • 승인 2021.04.09 11:52
  • 수정 2021-04-09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접 만나 사과하면 용서하겠다며 반성문 요구했다”
이재영·이다영 쌍둥이 자매 ⓒ뉴시스·여성신문<br>
이재영·이다영 쌍둥이 자매 ⓒ뉴시스·여성신문

학교 폭력(학폭) 의혹을 받은 흥국생명 소속 이재영·다영 쌍둥이 자매가 피해자 요구로 반성문을 작성했다고 고백했다.

이재영·다영 측은 8일 스포츠동아를 통해 “(피해자) 폭로 뒤 여러 경로로 수소문해서 당사자와 연락이 됐다. 이때 상대측에서 ‘공개적으로 과거 잘못을 인정한다는 반성문을 올리고 직접 만나서 사과를 하면 용서하겠다’면서 먼저 반성문을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자매 측은 “최초 폭로 내용 중 사실과 다른 점이 많아 법적 대응도 고려했지만 한창 시즌 중인 소속팀과 동료들에게 영향을 줄 수 있고 피해자들이 같이 운동을 했던 친구였기에 다른 선택을 했다”고 말했다.

두 선수의 과거 학폭 논란은 2월10일 한 포털사이트에 ‘현직 배구선수 학폭 피해자들입니다’는 제목의 글이 올라오면서 불거졌다. 글쓴이는 자매가 ‘칼을 가져와 협박을 했다’, ‘주먹으로 머리를 때렸다’, ‘더럽다고 냄새난다고 옆에 오지 말라고 했다’ 등 학폭을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자매는 이날 각자의 인스타그램에 사과문을 올리고 학교 재학 시절 잘못한 일을 반성하며 피해자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고개를 숙였다.

폭로 약 두 달 뒤인 5일 자매 측은 피해자를 향한 법적 대응에 나선다는 입장을 밝혔다. 자매 측은 “잘못을 인정하며 반성하고 있다. 하지만 폭로 내용엔 맞는 부분이 있고 실제 하지 않은 일도 포함돼 있다. 이로 인한 피해가 크기 때문에 오해를 바로잡으려 소송을 준비했다”고 전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