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축구계 성폭력 폭로...“대구FC 고참이 폭행·성추행”
또 축구계 성폭력 폭로...“대구FC 고참이 폭행·성추행”
  • 최현지 기자
  • 승인 2021.04.08 00:57
  • 수정 2021-04-08 0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
청원인 “3년 전 동생이 겪은 피해...결국 축구 그만둬”
대구FC “사안 중대 인지...사실 관계 규명 노력하겠다”
청원인은 대구FC 고참 선수로부터 성폭행도 있었다고 폭로했다. ⓒPixabay
K리그 대구FC 내에서 과거 선수 간 폭행과 성추행이 일어난 적 있다는 폭로가 나왔다. ⓒPixabay

과거 프로축구 K리그 대구FC에서 활동한 선수가 같은 팀의 고참 선수에게 폭행과 성추행을 당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6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피해자인 제 동생에 대한 성추행 및 폭력 사실을 묵인한 대구FC와 가해 선수의 정당한 처벌을 원한다’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제 동생이 3년 전 프로축구 선수로 활동하면서 구단에 있던 고참 선수 A로부터 지속해서 괴롭힘과 폭력, 성추행을 당했다”며 “동생은 밤낮없이 지속된 괴롭힘으로 구단 내에서 정상적으로 운동을 하기 어려웠고, 어릴 때부터 간절하게 꿈꿔왔던 프로 축구선수를 그만두게 됐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현재 가해자는 같은 지역 출신의 구단 수뇌부가 진주에서 운영하는 재단 축구클럽에서 감독하며 학생들을 지도하고, 우수 지도자상을 받으며 정상적으로 지낸다고 하니 화가 나고 참으로 어처구니가 없다”며 “대구FC가 이 같은 사실을 알고도 제대로 징계를 내리지 않았고, 동생과 A를 분리하지 않는 등 구단의 대응이 부적절했다”고 지적했다.

청원인은 자신의 동생에게 가해진 폭력에 대해 구체적으로 나열하며, 일부 행위에 대해서는 증거를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먼저 선수들에게 주어지는 외출이나 외박도 나가지 못하게 협박하거나 중간에 들어오도록 압박했고, 문자나 메신저로 외출·외박에서 복귀하면 ‘고문을 받자’고 했다. 문자 내용을 캡처해 증거로 남겨뒀다”고 적었다.

또 “다른 선수들이 있는 식당에서 동생에게 유리로 된 물건을 던져 정강이가 찢어지게 했고, 그대로 달려와 주먹을 사용해 폭행하고 넘어뜨려 발로 밟기도 했다”며 “식당 어머니들과 다른 선수들이 말렸음에도 무시하고 동생의 머리채를 잡고 1층부터 세탁실이 있는 4층까지 끌고 올라가 가둔 뒤 문을 잠그고 때렸다”고 했다.

그러면서 “폭행 사실을 알게 된 구단 코치와 팀 닥터가 이를 말리자 A는 ‘동생이 잘못해서 맞는 것’이라고 둘러댔다”고 말했다.  

성폭력도 있었다고 했다. 청원인은 “(A가) 취침 시간에 동생에게 방문을 열어두라고 지시했고, 매일 같이 찾아와 1시간 정도 동생의 옷을 벗긴 뒤 동생의 룸메이트에게 드라이기, 콘센트 등을 이용해 손발을 묶으라고 지시했다. 그 뒤에는 동생의 몸을 비하하면서 놀리고 더듬거나 성기를 만지고 툭툭 치기도 하며 성적 수치심을 줬다”고 했다.

이어 “동생의 룸메이트 앞에서 옷을 벗긴 채 ‘대가리 박아’를 시켰는데, 동생의 부탁으로 룸메이트가 괴롭힘당하는 장면을 몰래 촬영해 증거를 확보해 둔 상태”라고 부연했다.

이외에도 A가 동생에게 상습적으로 심부름을 시킨 뒤 물건값을 주지 않거나, 자신의 앞에서 1분 내로 음식을 먹으라고 하며 먹지 못할 경우 죽는다는 협박을 했다는 내용도 있다.

대구FC는 6일 공식 홈페이지와 소셜미디어 계정에 입장문을 내고 "이번 사안의 중대히 인지하고 빠른 시간 내 사실관계 규명에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대구FC 홈페이지 공지사항 갈무리
대구FC는 6일 공식 홈페이지와 소셜미디어 계정에 입장문을 내고 "이번 사안의 중대히 인지하고 빠른 시간 내 사실관계 규명에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대구FC 홈페이지 공지사항 갈무리

해당 국민청원에 관해 대구FC는 같은 날 공식 소셜미디어 계정과 구단 홈페이지에 입장문을 내고 “국민청원에 올라온 전 소속 선수들 간의 불미스러운 사안으로 다시 한번 팬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진심으로 죄송하게 생각한다”며 “구단은 이번 사안을 중대히 인지하고 빠른 시간 내 사실관계 규명에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이번 사안을 계기로 선수단 관리 및 팬 소통에 더욱 힘을 쏟을 것을 약속드린다”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