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1분기 '호실적'…모바일∙가전∙TV 견인
삼성전자 1분기 '호실적'…모바일∙가전∙TV 견인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4.07 10:22
  • 수정 2021-04-07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제52기 삼성전자 정기주주총회가 온·오프라인 병행으로 열리고 있다. ⓒ뉴시스
7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제52기 삼성전자 정기주주총회가 온·오프라인 병행으로 열리고 있다. ⓒ뉴시스

삼성전자가 올해 1분기에 증권가 예상치를 웃도는 호실적을 기록했다.

7일 삼성전자는 올해 1분기 매출 65조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7.48%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영업이익은 9조3000억원으로 1년 전과 비교해 44.19% 증가했다.

이는 증권가 예상치를 웃도는 수준이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엔가이드에 따르면, 증권사들은 삼성전자 실적 평균 예상치를 매출 61조539억원, 영업이익 8조9058억원으로 전망했다.

업계는 반도체 부문은 다소 저조한 실적을 보였으나, IT·모바일(IM) 부문과 소비자가전(CE) 부문이 기대 이상으로 선전한 것으로 보고 있다.

스마트폰 판매 호조가 어닝 서프라이즈에 기여했다는 분석이다.

또 갤럭시 버즈 등 마진율 높은 웨어러블 제품의 매출 상승에 따라 IM 사업부가 실적을 이끌었을 것으로 보인다.

생활가전 제품과 TV의 동반호조로 높은 실적을 기록한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로 인한 '집콕' 수요 특수를 누렸고, 북미·유럽 시장의 수요가 살아나 프리미엄 TV, 신가전이 선전했다는 것이다.

반면 반도체의 경우 미국 텍사스 정전 사태로 오스틴 생산라인 가동이 중단되면서 전분기 3조8500억원, 전년 동기 3조9900억원 대비 수익성이 감소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는 2분기에도 호실적을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업계에서는 반도체 중심의 실적 개선을 관측했다. D램 가격 상승이 2분기부터 본격 반영되고 낸드플래시도 상승세로 전환하기 때문이다.

다만 IM부문은 신제품 출시 효과가 없어서 다소 주춤할 것으로 보인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