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뱅크 수신 잔액 10조원 돌파…'업비트' 효과
케이뱅크 수신 잔액 10조원 돌파…'업비트' 효과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4.07 07:37
  • 수정 2021-04-07 07:3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케이뱅크 ⓒ뉴시스
케이뱅크 ⓒ뉴시스

국내 1호 인터넷전문은행 케이뱅크가 최근 수신 잔액 10조원을 돌파했다.

작년 6월말 기준 약 1조8500억원에서 9개월 만에 수신고가 5배 이상으로 늘어났다.

7일 은행권에 따르면, 지난달 말 8조7200억원이었던 케이뱅크의 수신 잔액이 최근 10조원을 넘어섰다.

이는 작년 말 기준 제주은행의 총수신(약 5조4000억원)의 두 배에 달하며, 전북은행 총수신(약 15조6000억원)에는 다소 못 미치는 수준이다.

2017년 4월 국내 최초 인터넷전문은행으로 탄생한 지 4년 만에 지방은행과 어깨를 나란히 하기 시작한 것이다.

신한은행은 설립 11년 8개월만에(1994년), 국민은행은 27년만에(1990년) 수신고 10조원을 달성했다.

케이뱅크는 지난해 말 기준 63.9%(2019년 말 총수신 2조2845억원, 2020년 말 3조7453억원)의 독보적인 수신 연간 성장률을 기록했다.

한 은행의 고객이 되는 가장 첫 단계가 입출금통장 개설인 만큼 입출금을 비롯한 예금, 적금 등 수신의 성장은 해당 은행의 이용고객 증가와 직결된다.

수신고의 급성장은 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 등 제휴사 효과가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케이뱅크는 최근 수신액이 급증하면서 예대율 관리에 나섰으며, 이를 위해 여신액을 늘리기 위한 신상품 출시에도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한편, 국내 2호 인터넷은행인 카카오뱅크는 3월 말 기준 수신 잔액이 약 25조4000억원에 달해 전북은행은 물론 광주은행의 총수신(연말 기준, 23조7000억원)을 넘어섰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멸절사태 2021-04-07 11:04:26
파이코인 1500만 가입자 폭등중~최초 무료 폰채굴 1대장~
아마존과 게이츠 재단 투자설,중동왕자들 가입 등등 호재가 있따르네요~
년말에 메인넷출시~ 년말또는 내년 초에 상장한다고 하네요.
1년정도 열심히 모아서 내년에 다같이 웃어요 우리^^

자세한 내용 및 가입방법은 아래 제 블로그 글 읽어보시면 돼요^^

https://blog.naver.com/s94867613/2222726116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