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무부 대변인 "베이징올림픽 공동 보이콧 논의 중"
미 국무부 대변인 "베이징올림픽 공동 보이콧 논의 중"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4.07 07:22
  • 수정 2021-04-07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럽 티베트 청년회 활동가들이 스위스 로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본부 앞에서 2022 베이징 동계 올림픽에 반대하는 시위를 하고 있다. ⓒ베이징 동계 올림픽 보이콧 시위
유럽 티베트 청년회 활동가들이 스위스 로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본부 앞에서 2022 베이징 동계 올림픽에 반대하는 시위를 하고 있다. ⓒ베이징 동계 올림픽 보이콧 시위

미국이 동맹국과 함께 베이징 올림픽 '공동 보이콧' 가능성을 검토하고 있다.

폴리티코∙CNBC 등 미 언론에 따르면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현지시간 6일 정례 브리핑에서 "(베이징 올림픽 공동 보이콧은) 우리가 분명히 논의하고 싶은 것"이라며 "조직적인 접근은 우리 뿐만 아니라 동맹국과 파트너의 이익에도 부합될 것"이라고 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아직 2021년 4월이다. 이 게임은 아직 시간이 남았다"며 "시한을 정하고 싶지 않지만 이와 같은 논의는 진행 중"이라고 했다.

최근 미 정계에서 중국의 인권 침해를 이유로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 보이콧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나온 발언이다.

그는 "중국의 엄청난 인권 유린에 우려하고 있다"며 "미국이 어떤 조치를 취하든 중국에 더 많은 영향을 미칠 수 있도록 다른 나라와 긴밀히 협력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미국과 영국, 캐나다, 유럽연합(EU)가 중국의 신장 위구르 자치구 인권탄압과 관련해 부과한 제재를 언급하면서 현재 각기 다른 접근방식을 따져보고 있다고 부연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이후 트위터에 "우리는 베이징올림픽과 관련해 아무런 발표도 하지 않았다"면서도 "2022년은 아직 멀었지만 우리는 우리의 공통된 우려를 정의하고 공동 접근법을 확립하기 위해 동맹국, 파트너들과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미국 올림픽위원회는 논평 요청에 응하지 않았다.

미 언론들에 따르면, 공화당 강경파는 조 바이든 행정부를 향해 중국의 인권 유린에 대한 처벌을 요구하고 있지만 당 내부에서도 베이징올림픽을 두고는 보이콧부터 개최지 변경까지 이견이 분분하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