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혐오 논란’ 장경훈 하나카드 사장 사퇴
‘여성혐오 논란’ 장경훈 하나카드 사장 사퇴
  • 이세아 기자
  • 승인 2021.04.06 23:36
  • 수정 2021-04-07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사내 회의서 “예쁜 여자는 단가가 있어...
카드 고르는 일은 애인 아닌 와이프 고르는 일”
장경훈 하나카드 사장 ⓒ하나카드하나카드
장경훈 하나카드 사장 ⓒ하나카드하나카드

신용카드를 여성에 비유하고 여성의 ‘등급’을 나누는 등 여성혐오 발언 논란을 일으킨 장경훈 하나카드 사장이 사퇴했다.

하나카드는 6일 장 사장이 사의를 표명했다며 “많은 심려를 끼쳐드려 정말 죄송하다”고 밝혔다.

3월26일 KBS 보도에 따르면, 장 사장은 2020년 20월 최소 15명의 임원과 부장 등이 참석한 사내 회의에서 “우리가 여자를 구할 때, 예를 들어 룸살롱에 갈 때 목표는 예쁜 여자다. 예쁜 여자는 단가가 있다”, “아무리 예쁜 여자여도 하루 즐겁게 놀진 모르겠지만 평생 같이 살겠냐, 카드를 고르는 일은 애인이 아니라 와이프를 고르는 일” 등의 발언을 했다. 장 사장이 평소 직원들에게 욕설을 하거나 “죽여버릴 거야”라고 폭언을 했다는 주장도 나왔다. 이후 하나카드 불매운동도 시작됐다.

전국사무금융서비스노동조합은 5일 ‘여성혐오 장경훈 하나카드 사장, 즉각 사퇴하라!’라는 제목의 입장문을 내고 “판매 상품인 카드를 여성에 빗대 말하거나, 여성을 남성의 잣대로 급을 나눠 이분화하는 이런 발언은 장 사장의 낮은 성인지감수성과 인권의식 수준을 그대로 드러낸다”며 장 사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