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이겠다" 여성경찰관들 수차례 협박한 20대 남성 집유
"죽이겠다" 여성경찰관들 수차례 협박한 20대 남성 집유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4.02 08:09
  • 수정 2021-04-02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원 "범행 인정하고 반성…범죄 전력 없어"
법원 ⓒ뉴시스
법원 ⓒ뉴시스

여성 경찰관을 향해 "죽이겠다"며 수차례 협박한 혐의로 기소된 20대 남성에게 법원이 집행유예를 선고했다.

2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북부지법 형사8단독(김영호 판사)은 지난달 26일 협박 혐의로 기소된 A씨에게 징역 4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해 10월 수차례에 걸쳐 죽이겠다는 등의 문자메시지를 보내 여성 경찰관 2명을 협박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는 자신의 어머니를 가정폭력 혐의로 신고했는데, 자신이 원하는 대로 사건이 처리되지 않았다며 불만을 품은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 B씨와 전화 상담을 진행한 경찰관 C씨에게 분노를 돌렸다.

A씨는 지난해 10월 5일 B씨에게 "너도 죽이고 내 엄마도 죽이고 C라는 경찰도 전부 다 고유정보다도 잔인하게 죽여버릴 것이다"라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발송한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이후에도 B씨에게 "꼭 죽여버릴 것이다", "총으로 쏴 죽여 버릴라" 등의 문자메시지를 발송했고, 112에도 비슷한 내용의 신고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재판부는 "A씨가 범행을 인정하며 반성하고 있고, A씨에게 아무런 범죄 전력이 없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