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조 달러 인프라 투자 기대감…뉴욕증시 상승세로 3월 마감
2조 달러 인프라 투자 기대감…뉴욕증시 상승세로 3월 마감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4.01 07:56
  • 수정 2021-04-01 0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증권거래소 ⓒAP/뉴시스
뉴욕증권거래소 ⓒAP/뉴시스

뉴욕증시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대규모 인프라 투자 계획 발표에 대한 기대감 등에 힘입어 상승 마감했다.

현지시간 31일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수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 대비 85.41포인트(0.26%) 하락한 32,981.55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14.34포인트(0.36%) 오른 3972.89,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01.48포인트(1.54%) 상승한) 13,246.87에 폐장했다.

애플, 마이크로소프트(MS), 페이스북은 이날 모두 최소 1.6% 상승했고 테슬라는 5% 이상 급등했다.

다우지수와 S&P 500 지수는 이달 각 6.6%와 4.3% 오르면서 지난해 11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S&P 500 지수는 이날 장중 0.9% 급등하며 사상 최고치를 기록하기도 했으나 마감은 0.36% 오르는 것으로 마무리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2조 달러가 넘는 대규모 인프라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는 1조9000억 달러(약 2100조원) 규모의 코로나19 부양책에 이은 것이다.

CNBC는 그러나 "일부 투자자들은 법인세율 인상과 물가 상승으로 인한 부정적인 영향을 우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대규모 인프라 투자에 필요한 재원을 조달하기 위해 증세를 추진할 방침이다.

법인세율을 현재 21%에서 28%로, 연소득 40만 달러 이상 고소득자의 소득세율을 37%에서 39.6% 인상할 것으로 알려졌다.

민간 고용 지표는 크게 개선됐다.

오토매틱데이터프로세싱(ADP)이 이날 발표한 3월 민간부문 고용은 51만7000명 늘었다.

지난해 9월 이후 최대치다.

시장 전망치인 52만5000명에는 못 미쳤지만 지난달 17만6000명보단 크게 증가한 것이다.

투자자들은 4월 1일 발표되는 신규 고용 지표도 주시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약 63만 명 증가할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