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문재인 정부 정책 실패 냉엄하게 심판해야"
김종인 "문재인 정부 정책 실패 냉엄하게 심판해야"
  • 김규희 기자
  • 승인 2021.04.01 08:53
  • 수정 2021-04-01 0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일 서울 은평구 연신내역 선거 유세 발언
"문 정부, 우리나라가 당면한 현실 제대로 인식 못 해"
박원순 전 시장 언급도 "성폭력 사태로
수도 서울의 체면 말이 아니게 구겨졌다"
국회사진기자단 =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31일 오후 서울 은평구 연신내역 앞에서 열린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의 지원유세에서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31일 오후 서울 은평구 연신내역 앞에서 열린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의 지원유세에서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번 4월7일 보궐선거는 4년간 문재인 정부의 모든 정책 실패를 냉엄하게 심판하는 선거"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31일 서울 은평구 연신내역 앞 선거 유세에서  "문재인 정부가 출발할 때 국민에게 약속한 것들이 다 실현이 됐나. 문재인 정부는 우리나라가 당면한 현실을 제대로 인식 못 하고 막연하게 약속, 그 약속이 그러니깐 현실에서 거짓으로 다 드러나 버렸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고용난을 언급하며 "문재인 정부는 처음에 고용을 증대시키는 '일자리 정부'를 내세웠다. 집무실에 고용상황판을 걸어놓고 국민에게 자랑했다. 그러나 불과 일주일도 안 돼서 그 상황판이 사라졌다"며 "지금 3월 말 현재 우리나라 고용상황은 아마 가장 최저의 상황을 유지하고 있다. 실업률이 최고에 달하는 상황이다"고 지적했다.

부동산 정책에 대한 비판도 이어졌다. "부동산 투기 잡겠다고 해서 25번째 실책을 내놓았지만 한 번도 이것이 성공을 거둔 적이 없다. 실책을 내놓을 때마다 부동산값은 계속 오르는 현상을 보여주고 있다"며 "대통령이 이 정부는 다른 건 몰라도 부동산 투기만큼은 해결할 수 있는 정부라고 얘기했다. 그게 지켜졌나? 하나도 지켜진 게 없다"고 했다.

코로나19 관련 지적도 나왔다. 김 위원장은 "(대통령은) 3월 말이 되면 코로나바이러스 사태가 끝나는 터널의 마지막 불빛이 보일 거라고 얘기했다"며 "오늘이 3월의 마지막 되는 날이다. 과연 코로나바이러스가 끝날 수 있다고 하는 무슨 징조가 보이냐"고 꼬집었다.

그는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비위 사건도 빠트리지 않았다. 김 위원장은 "전임 박원순 시장의 성폭력 사태로 본인이 스스로 목숨을 끊음으로 인해 실시되는 선거가 바로 이번 보궐선거"라며 "박원순 시장의 성폭력 사태로 인해서 수도 서울의 체면이 말이 아니게 구겨졌다"고 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