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이스X '스타십' 시제품 착륙 시도 중 폭발
스페이스X '스타십' 시제품 착륙 시도 중 폭발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3.31 02:37
  • 수정 2021-03-31 02: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페이스X 로켓 발사 ⓒAP/뉴시스
스페이스X 로켓 발사 ⓒAP/뉴시스

일론 머스크의 우주탐사 기업 스페이스X의 차세대 우주선 '스타십' 모델 SN11이 폭발했다.

스페이스X는 현지시간 30일 오전 9시 미국 텍사스주 발사기지에서 SN11을 발사했다.

SN11은 목표 고도인 10㎞에 도달한 이후 착륙 시도 중 폭발했다.

스페이스닷컴은 "SN11이 착륙을 위해 엔진을 재점화하는 순간 이륙한지 5분49초만에 멈춰섰다"고 전했다.

스페이스X 로켓 시험모델이 폭발한 건 4번째다.

모두 발사는 계획대로 진행됐지만 착륙 과정 또는 직후 폭발했다.

스페이스X는 발사체 착륙을 시도하는 유일한 대형 로켓 제작사다.

전통적으로 대형 로켓 부스터는 발사 이후 폐기된다.

폭발 원인은 알려지지 않았다.

머스크는 시험 발사 30여분 만에 트위터에 "착륙이 시작된 이후 중대한 일이 벌어졌다"며 "오늘 오후 정도면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알 수 있을 것"이라고 적었다.

스페이스X의 엔지니어 존 인스프러커는 실시간 방송에서 "스타십11호는 돌아오지 않는다"며 "착륙을 기다리지말라"고 했다.

그는 발사체 관련 모든 정보를 잃어버린 것 같다고도 했다.

머스크도 "적어도 크레이터(crater)는 제자리에 있었다"며 발사체 파괴를 인정했다.

머스크는 화물 100톤 및 최대 100명을 달과 화성에 실어나르겠다는 목표로 스타십을 개발하고 있다.

머스크가 구상하는 스타십은 상업용 항공기와 유사하게 소규모 유지보수와 연료 재충전만으로 재사용할 수 있는 형태의 우주선이다.

머스크는 "스페이스X의 차기 시제품인 SN15가 며칠 후 발사대로 가게 될 것"이라며 "구조와 항공 전자기기, 소프트웨어, 엔진 분야에서 수백여개 설계 개선이 이뤄졌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