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독도는 일본땅' 일본 교과서 강력 항의
정부 '독도는 일본땅' 일본 교과서 강력 항의
  • 김규희 기자
  • 승인 2021.03.30 19:36
  • 수정 2021-03-30 1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도,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 명백한 한 고유 영토"
"허황된 주장 담긴 교과서 검정 통과 개탄…강력 규탄"
'위안부' 문제도 언급..."전시 여성 인권유린이자 보편적 인권 침해"
일본 문부과학성이 교과용 도서 검정조사심의회를 열고 독도가 일본 영토라는 일본 정부의 일방적 주장을 담은 가운데 소마 히로히사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가 30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에 초치 되어 들어서고 있다.
일본 문부과학성이 교과용 도서 검정조사심의회를 열고 독도가 일본 영토라는 일본 정부의 일방적 주장을 담은 가운데 소마 히로히사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가 30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에 초치 되어 들어서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외교부는 30일 소마 히로히사(相馬弘尙)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를 불러 '독도는 일본 땅'이라는 주장이 담긴 일본 고등학교 교과서의 검정 통과에 대해 강력히 항의했다. 

이상렬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은 이날 오후 소마 공사를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로 불러 이 같은 입장을 밝히고, 일본 교과서의 왜곡된 기술을 즉각 시정하라고 촉구했다.

이날 외교부는 대변인 성명을 통해 "일본 정부가 자국 중심의 역사관에 따라 과거의 사실을 있는 그대로 기술하지 않은 교과서를 검정 통과시킨 데 대해 강력히 항의하며, 즉각적인 시정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인 독도에 대한 허황된 주장이 담긴 교과서를 일본 정부가 또다시 검정 통과시킨 데 대해 개탄을 금하기 어려우며 이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외교부는 일본군'위안부' 문제를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정부는 "전시 여성의 인권유린이자 보편적 인권 침해인 '위안부' 피해자 문제의 본질을 일본 정부가 정확히 인식하고, 스스로 표명하였던 책임 통감과 사죄·반성의 정신에 입각해 관련 역사 교육에 임해 나갈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한일 양국의 건설적이고 미래지향적인 관계 구축을 위해서는 미래를 짊어져 나갈 세대의 올바른 역사 인식이 기초가 돼야 하는 만큼, 일본 정부가 역사를 직시하는 가운데 청소년 교육에 있어 보다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주기를 기대한다"고 요구했다

이날 오후 일본 문부과학성은 독도가 일본 "고유의 영토"라는 기술이 명기된 공공(公共), 지리총합(종합), 역사총합 등 사회과목 교과서의 검정을 통과시켰다. 교과서는 2022년부터 주로 고등학교 1학년이 사용할 예정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