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용 줄고 워라벨 없어"…20대 니트족 크게 증가
"채용 줄고 워라벨 없어"…20대 니트족 크게 증가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3.30 08:30
  • 수정 2021-03-30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용조건∙임금 등 사람에 대한 투자 이뤄져야"
ⓒPixabay
ⓒPixabay

특별한 이유 없이 구직활동을 하지 않는 20대 '니트족'(NEET)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

통계청 '2020년 연간고용동향' 자료에 따르면 20대 '쉬었음' 인구는 지난해 전년 대비 8만4000명 증가해 41만5000명을 기록했다.

20대 '쉬었음' 인구는 2017년 이후 계속 오름세(2017년 10%, 2018년 4.8%, 2019년 17.3%)로 지난해엔 25.2% 증가했다.

'쉬었음' 인구는 비경제활동인구 중 육아, 가사, 재학, 수강, 심신장애, 군 입대 대기 등을 제외한 인구를 의미한다.

일하지 않고 일할 의지도 없는 무직자인 '니트족'으로 볼 수 있다.

20대 니트족들은 언젠가 취업해야 한다는 생각은 있지만 여러 가지 이유로 적극적으로 구직 활동을 하고 있지 않았다.

구직 활동에 의욕이 없는 이유 중 하나는 취직 시 일과 삶의 균형을 기대하기 어렵다는 점이다. 

코로나19로 인해 기업 채용이 줄어든 환경도 구직 의지를 꺾는 요소다.

한국경제연구원 '2021년 상반기 신규채용 계획' 조사 결과에 따르면, 대기업 63.6%가 올 상반기 중 1명도 채용하지 않거나 아직 채용 계획을 수립하지 못했다고 응답했다.

취업을 열심히 준비해도 통상 급여가 많고 근무환경이 좋다고 여겨지는 기업들의 취업문 자체가 좁아져 회사에 들어갈 수 없는 상황이 청년들을 무기력하게 만드는 셈이다.

전문가들은 한국 사회에서 중소기업과 대기업의 고용격차가 커지고 있다고 진단하고 고용조건과 임금조건 개선 등 사람에 대한 투자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