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미얀마와 무역 중단…"군 폭력 강력 규탄"
미국, 미얀마와 무역 중단…"군 폭력 강력 규탄"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3.30 07:59
  • 수정 2021-03-30 0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미얀마 만달레이에서 반 쿠데타 시위대가 현수막과 깃발을 들고 행진하고 있다. ⓒAP/뉴시스
26일 미얀마 만달레이에서 반 쿠데타 시위대가 현수막과 깃발을 들고 행진하고 있다. ⓒAP/뉴시스

미국이 미얀마와 모든 무역 관계를 중단했다.

미국 무역대표부(USTR) 는 현지시간 29일 보도자료를 내고 "2013년 미얀마와 맺은 무역투자 기본협정(TIFA)에 따른 미얀마와의 모든 교역 관계를 중지한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는 즉각 발효됐으며 미얀마에 민주적으로 선출된 정부가 복구될 때까지 유효하다.

캐서린 타이 USTR 대표는 "미얀마 군부는 평화 시위대와 학생, 노동자, 의료진, 어린이를 살해하며 국제사회의 양심에 충격을 안겼다"며 "평화롭고 번영하는 미래를 원하는 국민들에 대한 '직접적 공격' 행위"라고 비판했다.

이어 "민간인에 대한 보안군의 잔인한 폭력을 강력히 규탄한다"며 "미국은 버마(미얀마)의 경제 성장과 개혁의 토대가 된 민주적 선출 정부 복원 노력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미얀마 군부는 2월 1일 쿠데타를 일으키고, 아웅산 수지 국가고문을 비롯한 여권 인사들을 구금했다.

미얀마 전역에서는 군부 쿠데타를 규탄하며 수지 고문의 석방을 요구하는 시위가 열리고 있다.

군부는 국제사회의 비판에도 시위대 무력 진압을 계속했다.

지난 27일 미얀마 군부가 쿠데타 반대 시위대를 무차별 진압하면서 사망자 114명이 발생했다.

2월 군부 쿠데타 발발 이래 최악의 유혈 사태로 그간 누적 사망자는 420여 명에 달한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