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심은우, 학폭 인정 "학창시절 미숙한 언행...진심으로 미안"
배우 심은우, 학폭 인정 "학창시절 미숙한 언행...진심으로 미안"
  • 최현지 기자
  • 승인 2021.03.29 16:41
  • 수정 2021-03-29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인스타그램에 입장문 게재
“폭로자 가족과 대화했고 피해자에게 진심으로 미안...
앞으로 타인에게 상처 주는 일 없도록 할 것”
드라마 '부부의 세계' 민현서 역을 맡아 이름을 알린 배우 심은우가 학폭 가해 의혹 제기 20일만에 인정하고 사과했다. ⓒ뉴시스·여성신문
드라마 '부부의 세계' 민현서 역을 맡아 이름을 알린 배우 심은우가 학폭 가해 의혹 제기 20일 만에 인정하고 사과했다. ⓒ뉴시스·여성신문

배우 심은우(본명 박소리·29)가 과거 학교폭력 가해 의혹이 제기된 지 20일 만에 이를 인정하고 사과의 입장을 밝혔다.

심은우는 지난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학창 시절에 한 미성숙한 언행으로 친구에게 마음의 상처가 깊이 남아있었다는 것을 알았다”며 “이제라도 그 친구에게 진심으로 미안하다는 말을 전한다”고 사과했다.

그는 "지난달 문제가 제기된 글을 접하고 당사자 측에 신속히 연락을 취했고 연결된 가족분께 당사자와 만나 대화를 하고 싶다는 뜻을 전했다"며 "이후 친구들에게 다방면으로 접촉해 기억을 떠올려 보았으나 당사자와 어떤 일이 있었는지 선명하게 알 수가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당사자의 이야기를 듣는 것만이 유일한 길이라고 생각해 다시 한번 만남을 요청해 마침내 지난 25일 소속사와 그 친구 가족과 만남이 이뤄졌다”라며 “그 친구가 중학교 당시 겪었던 상황과 심정을 전해 들을 수 있었다”고 밝혔다. 

심은우는 "어린 날 아무 생각 없이 행했던 말과 행동이 상대방에게는 오랜 상처로 남을 수 있다는 점을 깨달았다"며 "앞으로는 끊임없이 자신을 들여다보며 더 나은 사람으로 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많은 분들께 심려 끼쳐 죄송하다”고 고개 숙였다. 

앞서 지난 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자신을 심은우의 중학교 동창이라고 밝힌 A씨는 “중학교 1학년 때 심은우로 인해 왕따를 당했다”라며 “신체적 폭력은 아니지만 정서적 폭력을 주도한 게 심은우였다”라고 폭로했다. 

당시 심은우의 소속사 앤유앤에이컴퍼니는 "글 작성자와 사이가 안 좋았던 건 사실이지만 물리적인 폭력이나 사회적으로 문제가 될 만한 행동은 하지 않았다"고 학교폭력 사실을 부인했다.

2015년 드라마 '두 자매'로 데뷔한 심은우는 '수상한 파트너'(2017), '라디오 로맨스'(2018), '아스달 연대기'(2019) 등 다양한 작품에서 활동하다 지난해 JTBC 드라마 '부부의 세계'에서 민현서 역으로 주목받은 바 있다. 올해 공개 예정인 JTBC 새 드라마 '날아올라라 나비'에 출연할 예정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