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준·김영춘 후보, 오거돈공대위와 ‘성폭력 없는 안전한 부산’ 서약
박형준·김영춘 후보, 오거돈공대위와 ‘성폭력 없는 안전한 부산’ 서약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1.03.26 17:48
  • 수정 2021-03-26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거돈성폭력사건공동대책위원회
‘성폭력 없는, 성평등한, 차별 없는 부산’
기자회견 열고 "약속 어떻게 실현되는지 감시할 것"
더불어민주당 김영춘 부산시장 후보, 국민의힘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가 26일 부산 연제구 부산시청 앞에서 오거돈성폭력사건공동대책위원회 기자회견에 참석해 피해자의 일상 회복, 성폭력 없는 안전한 부산을 만들기 위한 '부산시장 후보자 서약'을 한 후 서약서를 들어 보이고 있다. ⓒ여성신문·뉴시스
더불어민주당 김영춘 부산시장 후보, 국민의힘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가 26일 부산 연제구 부산시청 앞에서 오거돈성폭력사건공동대책위원회 기자회견에 참석해 피해자의 일상 회복, 성폭력 없는 안전한 부산을 만들기 위한 '부산시장 후보자 서약'을 한 후 서약서를 들어 보이고 있다. ⓒ여성신문·뉴시스

박형준·김영춘 4·7 보궐선거 부산시장 후보가 26일 “피해자의 일상 회복과 성폭력 없는 안전한 부산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두 후보는 이날 오후 부산 연제구 부산시청 앞 오거돈성폭력사건공동대책위원회(오거돈공대위)의 주최로 열린 기자회견에서 ‘성폭력 없는, 성평등한, 차별 없는 부산’이라는 제목의 부산시장 후보자 서약서에 서명했다.

이들은 기자회견 이후 “피해자에게 마음 깊이 사과드리며 이번 보궐선거가 광역시장의 성폭력으로 치러지는 사상 초유의 선거임을 잊지 않겠다”고 밝혔다.

서약서에는 구체적으로 △피해자의 안전한 일상 복귀 △고위직 공무원, 정치인의 성인지 감수성 높일 방안 실행 △성평등한 부산 만들기 위한 성평등 정책 실현 △성폭력 2차 가해 방지책 마련, 2차 가해에 대한 무관용 원칙 총 4가지 내용이 담겨 있다. 두 후보는 이 같은 내용을 약속했다.

두 후보는 이날 오후 부산 연제구 부산시청 앞 오거돈성폭력사건공동대책위원회(오거돈공대위)의 주최로 열린 기자회견에서 ‘성폭력 없는, 성평등한, 차별 없는 부산’이라는 제목의 부산시장 후보자 서약서에 서명했다. ⓒ부산성폭력상담소
두 후보는 이날 오후 부산 연제구 부산시청 앞 오거돈성폭력사건공동대책위원회(오거돈공대위)의 주최로 열린 기자회견에서 ‘성폭력 없는, 성평등한, 차별 없는 부산’이라는 제목의 부산시장 후보자 서약서에 서명했다. ⓒ부산성폭력상담소

오거돈공대위는 기자회견에서 “어렵게 잡힌 첫 (오거돈) 공판도 보궐선거 뒤로 재판을 연기하며 사건을 정쟁의 도구로 이용했다”며 “오거돈은 반성하기는커녕 보통 사람은 선임하기 어려운 변호사를 9명이나 선임하며 기억이 안 난다는 억지 주장을 하며 처벌을 피하려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제라도 겸허히 본인의 죄를 그대로 인정하고 호화변호인단 선임을 취소하고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공대위는 “두 (부산시장) 후보는 피해자에게 사과했고, 우리는 후보들의 사과와 응답에 작은 기대를 걸어본다”며 “하지만 진정한 사과는 실천이 뒷받침해야 한다. 두 후보 중 누가 당선되든지 약속한 모든 것이 어떻게 실현되는지 감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성폭력상담소도 지지 발언문에서 “이번 기자회견은 이 선거가 왜 있게 됐는지 다시 묻고, 시장이 되려는 분의 책무와 변화의 방향을 정확히 제안하고 (그 변화를) 약속받는 자리”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오늘의 약속은 온 시민들이 지켜보고 있다”며 “누군가의 고통이 사회적 문제의식이 되고 변화의 주역이 되겠다고 나선 후보들을 엄중한 책임감으로 지켜보겠다”고 강조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