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래 절벽' 현상 속 수요자들 '똘똘한 한채' 집중
'거래 절벽' 현상 속 수요자들 '똘똘한 한채' 집중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3.25 08:35
  • 수정 2021-03-25 0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63아트에서 서울 시내 아파트가 보이고 있다. ⓒ뉴시스
2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63아트에서 서울 시내 아파트가 보이고 있다. ⓒ뉴시스

지난달 서울 아파트 거래량은 전월 대비 4분의 1 수준으로 급감했다. 매도·매수자 모두 관망세가 짙어지면서 부동산시장의 '거래 절벽' 현상이 심화하고 있다.

반면, 주택 수요가 몰린 강남권뿐만 아니라 이른바 '마용성'(마포·용산·성동구) 등 서울 곳곳에서 신고가 경신이 잇따르고 있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기준 서울 아파트 거래량은 1458건으로 집계됐다.

전달(5683건) 대비 4분의 1 수준이다.

단독·다가구(260건)나 다세대·연립(2230건)의 거래량 역시 전월 대비 절반 이하로 줄었다.

서울 전역에서 시세보다 낮은 아파트 매물이 나오고 있다.

강남구의 대표적 재건축 단지인 대치동 은마아파트(전용면적 84㎡)는 이달 2일 23억2000만원에 거래됐다.

종전 거래(지난달 24일)인 24억5000만원보다 1억3000만원 낮다.

노원구 상계동 상계주공7차(전용면적 45.9㎡)는 이달 12일 5억5000만원에 거래되면서 직전 거래(1월27일)인 6억2000만원보다 7000만원 하락했다.

반면, 일부 단지에서는 신고가 경신이 잇따르고 있다.

압구정동 현대1차(전용면적 196.21㎡)는 지난 15일 63억원에 거래됐다.

종전 최고가인 지난해 12월 52억7000만원보다 10억원 이상 높은 금액이다.

또 지난달 20일 신현대12차(전용면적 155.52㎡)는 종전 거래 대비 1억2000만원 오른 45억원에 거래되며 신고가를 기록했다.

강북권에서도 신고가 경신 사례가 나왔다.

용산동 용산파크타워1차(전용154.47㎡)는 지난달 32억8000만원에 거래되면서 직전 최고가 대비 7억원 넘게 상승했고, 하왕십리동 텐즈힐아파트 1단지(전용면적 72.52㎡) 역시 15억8000만원에 신고가를 경신했다.

여러 채를 사는 것보다 입지 경쟁력이 높은 '똘똘한 한 채'에 수요자들이 집중하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부동산 시장에선 전반적인 시장 분위기는 관망세가 짙어졌지만, 똘똘한 한 채 선호현상이 나타나면서 집값 상승 폭이 쉽게 꺾이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보유세 부담이 갈수록 커지면서 다주택을 처분하고, 강남 등 입지가 비교적 좋은 곳에 1주택을 보유하려는 움직임이 활발해질 수 있다는 것이다.

똘똘한 한 채에 대한 수요가 여전한 상황에서 강남권의 재건축 기대감이 커지는 것도 한몫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당분간 부동산 시장은 관망세 짙어지면서 거래 절벽 현상이 이어지는 가운데 신고가 경신하는 단지가 나올 것이라고 내다봤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