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후보 ‘외눈박이’ 발언에…박영선 후보 캠프 “장애인 시민 우롱”
오세훈 후보 ‘외눈박이’ 발언에…박영선 후보 캠프 “장애인 시민 우롱”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1.03.23 18:29
  • 수정 2021-03-24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시장 보궐선거 범야권 단일 후보로 확정된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울시장 보궐선거 범야권 단일 후보로 확정된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 캠프는 23일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는 단일후보 수락 연설에서 시각장애인을 비하하는 ‘외눈박이’라는 표현으로 장애인 시민을 우롱했다”고 비판했다.

오 후보는 이날 보수야권 단일화 후보로 선출돼 입장을 밝히며 여당을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오 후보는 “민주당은 시민 여러분의 뜨거운 분노마저 두려워하지 않는 무도하고 오만방자한 알량한 조직으로 거대한 서울시민의 민심을 이기려 하고 있다”며 “못 먹는 감 찔러나 보는 괴벨스식의 선전선동, 거짓만을 앞세우는 외눈박이 공세에 절대 굴복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동주 박영선 후보 캠프 소상공인 대변인은 논평에서 “오 후보가 ‘외눈박이 공세’라며 또다시 장애인 비하 발언을 쏟아냈다”고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국민의힘 소속 정치인들의 장애 혐오 막말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라며 “지난 21일 김은혜 국민의힘 보궐선거 선대위 대변인이 언어장애인을 비하하는 ‘벙어리’라는 표현을 써 비판을 받은 바 있고, 국민의힘 초선 의원들은 ‘집단적 조현병’을 운운하며 논란을 일으켰다”고 과거 발언을 돌이켰다.

그러면서 이 대변인은 “논란이 될 때마다 마치 우발적인 실수처럼 둘러댔지만 이는 결코 실수가 아니다”라며 “국민의힘은 이제라도 차별과 혐오를 조장하는 언어폭력을 멈추고 국민 앞에 진심으로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