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 이름으로 나무를 심어 드립니다"
"부부 이름으로 나무를 심어 드립니다"
  • 김현희 기자
  • 승인 2021.03.22 13:52
  • 수정 2021-03-22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한킴벌리, '신혼부부 나무심기' 참가자 모집

용인 석포숲 ‘제1호 탄소중립의 숲’ 조성
ⓒ유한킴벌리
2021 신혼부부 나무심기 참가자 모집ⓒ유한킴벌리

유한킴벌리가 '2021 온택트 신혼부부 나무심기’ 캠페인에 온라인·오프라인으로 함께할 신혼부부를 오는 29일까지 모집한다. 

올해로 37년째를 맞는 신혼부부 나무심기는 우리강산 푸르게 푸르게 캠페인의 대표 프로그램으로, 결혼한 지 3년 이내의 신혼부부 또는 1년 이내의 결혼 예정자라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참가비는 없으며, 나무심기를 포함한 모든 비용은 우리강산 푸르게 푸르게 기금에서 지원한다. 

올해는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을 위해 직접 나무를 심는 커플은 5쌍만 대표로 선발하고, 온라인을 포함한 전체 참여자 수만큼 회사가 대신 나무를 심을 예정이다. 

나무 심는 과정은 영상으로 볼 수 있으며 참여자 전원의 이름이 담긴 온라인 현판도 만들어져 추억을 되새길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최근 코로나19로 기후변화 등 전지구적 문제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숲은 중요한 의제로 부각되고 있다. 

빌게이츠는 기후변화로 인한 위기가 코로나19보다 클 것이라 언급하며 전지구적인 관심을 촉구한 바 있다.

스위스 취리히연방공대 크라우더 연구소는 지난 2019년 "지구온난화에 대처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은 숲을 가꾸는 것"이라며 "미국 크기에 해당하는 900만㎢에 1조 그루의 나무를 심으면 기온 상승을 가져오는 이산화탄소(CO₂)의 3분의 2가량을 저장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우리 정부도 2050년 탄소중립 선언과 함께 산림을 통해 3400만톤을 저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유한킴벌리 관계자는 “올해 신혼부부와 나무를 심을 용인 석포숲은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제1호 탄소중립의 숲으로 조성된다”며 “해당 숲은 10여년 전 식목일에 국가에 기부된 곳이어서 더욱 뜻깊다”고 전했다.

올해부터 2025년까지 5년간 유한킴벌리와 생명의 숲, 산림청이 협력하여 19.3ha의 면적에 전나무, 소나무, 낙엽송 등을 심고 가꾸게 된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