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억원 이상 고가 수입차 판매 작년보다 69%↑
1억원 이상 고가 수입차 판매 작년보다 69%↑
  • 김현희 기자
  • 승인 2021.03.22 13:43
  • 수정 2021-03-22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MW∙벤츠∙포르쉐 순…3대 중 2대는 법인 소유
BMW코리아가 27일 인천 영종도 BMW 드라이빙 센터에서 BMW 뉴 5시리즈와 뉴 6시리즈 그란 투리스모를 전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BMW코리아
BMW코리아가 27일 인천 영종도 BMW 드라이빙 센터에서 BMW 뉴 5시리즈와 뉴 6시리즈 그란 투리스모를 전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BMW코리아

올해도 1억원 이상의 고가 수입차 판매량이 크게 늘었다. 법인 소유의 비율도 66%에 달했다.

22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올해 1∼2월 판매된 1억원 이상 고가 수입차는 총 8257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4880대)보다 69.2% 증가했다.

특히 1억5000만원 이상 수입차는 1850대로 전년(1257대)대비 47.2% 늘었다.

가장 많이 판매된 모델은 ‘메르세데스-벤츠의 GLE 400d 4MATIC 쿠페(701대)’ 모델이다.

이어 벤츠의 ‘AMG G 63(585대)’와 ‘CLS 450 4MATIC(485대)’ 순이었다.

브랜드별로는 BMW(2700대)가 가장 많았고, 벤츠(2653대), 포르쉐(1499대), 아우디(600대), 볼보(257대)로 나타났다.

대부분 3억원을 웃도는 람보르기니와 롤스로이스, 벤틀리의 판매도 두드러졌다.

람보르기니는 지난달까지 50대를 판매하며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38.9% 늘었고, 롤스로이스는 41대로 70.8% 증가했다.

벤틀리도 35대를 판매하며 작년보다 20.7% 늘었다.

고가 수입차의 질주는 지난해부터 이어져 뚜렷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해 1억원 이상 수입차 판매는 전년보다 48.8% 증가한 4만3158대를 기록하며 처음으로 연간 3만대를 넘어섰다.

1억원 이상 수입차 가운데 법인 명의 구매 비율도 여전히 높았다.

지난달까지 판매된 1억원 이상 수입차 중 법인 명의 수입차는 총 5432대로 65.8%를 차지했다.

람보르기니는 올해 판매된 50대 중 43대(86%)가 법인 명의였다.

롤스로이스는 41대 중 36대, 벤틀리는 35대 중 24대가 법인 구매였다.

법인이 1억원 이상의 수입차를 구매하는 비율은 지난해에도 69.3%(2만9913대)에 달했다.

회삿돈으로 고가의 수입차를 구매해 개인적으로 이용한 사주 일가들이 국세청에 적발되는 일이 늘어나며 법인 명의로 수입차를 구매하는 관행은 꾸준히 문제로 지적되고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