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보 기자의 좌충우돌 성장기
초보 기자의 좌충우돌 성장기
  • 최현지 기자
  • 승인 2021.03.28 18:44
  • 수정 2021-03-28 1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도일보 송가을인데요』

ⓒ한겨레출판
ⓒ한겨레출판

“정의, 거창한 거 아닙니다. 우리 일상에서 시파, 쫌 쪽팔리지 않게, 구린 거 없게, 할 수 있는 거는 그냥 막 막 좀 해버리는 거, 그래서 마음 한구석에 부끄럽거나 쪽팔리거나 이런 느낌 남아 있지 않게 하는 거, 저는 그냥 그거라고 생각해요.” - 352쪽 

언론사 ‘고도일보’의 열혈 초보 기자인 송가을이 은폐된 진실을 추적하며 벌이는 취재 분투기다. 시트콤과 활극의 요소를 갖춰 출간 전부터 드라마화가 결정됐다. 

현직 기자인 송경화 작가의 소설 데뷔작이다. 작가는 자신의 생생한 취재 경험에 상상력을 더해 성매매, 금융 비리, 간첩 조작 사건, 검찰 개혁, 분단, 일본군‘위안부’ 문제, 세월호 사건 등 한국 사회가 안고 있는 여러 비극과 문제를 재현한다. 

사회부 경찰팀, 법조팀, 탐사보도팀 등 3부로 구성됐고 총 16개의 에피소드가 담겼다. 아버지뻘 형사에게 사건 대장을 요청하는 모습부터 후반부에 이르러 대통령 탄핵과 촛불집회로 이어지는 거대한 사건에 불을 지피는 단독 기사를 보도하는 베테랑 기자로 거듭나는 과정이 차례로 펼쳐진다. 초보 기자의 유쾌한 성장기를 그려내는 동시에 지난 10여 년간 한국 사회를 관통한 실제 사건을 실감나게 제시한다. 

송경화/한겨레출판/1만4000원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