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56억원·오세훈 59억원·안철수 1551억원 재산 신고
박영선 56억원·오세훈 59억원·안철수 1551억원 재산 신고
  • 이하나 기자
  • 승인 2021.03.21 10:40
  • 수정 2021-03-24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선관위, 재산 등 정보 공개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국민의당 안철수,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왼쪽부터). ⓒ여성신문, 뉴시스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국민의당 안철수,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왼쪽부터). ⓒ여성신문, 뉴시스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나선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가 각각 50억원대 재산을,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 1500억원대의 재산을 각각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19일 4·7 재·보궐선거에 출마한 후보의 재산, 병역, 납세 등의 정보를 선거통계시스템(info.nec.go.kr)을 통해 공개했다.

선거통계시스템에 따르면 박영선 후보는 본인과 배우자, 아들의 재산으로 56억6912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본인 명의의 서울 연희동 단독주택 14억8600만원과 배우자 명의의 일본 도쿄 아파트(9억7300만원, 서울 종로 오피스텔 전세권(6억4000만원을 보유 부동산으로 신고했다.

또 본인과 배우자, 아들 명의의 예금 25억2125만원을 비롯해 배우자 명의의 셀트리온 주식 3986만원, 골프장 등 회원권 2억1900만원도 신고 재산에 포함됐다.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는 본인과 배우자 합계 59억3086만원을 재산으로 신고했다.
본인과 배우자 공동명의의 서울 강남구 대치동 연립주택 22억1600만원, 본인 명의의 광진구 전세 보증금 11억5000만원 등 총 33억9100만원이 신고됐다.

본인과 배우자 예금 23억9492만원, 증권 11억9950만원, 배우자 소유 조각품 5500만원 등도 신고 재산에 포함됐다.

안철수 후보는 본인과 배우자 재산으로 총 1551억8060만원을 신고했다. 이 중 본인 소유의 안랩 주식 186만주의 가액은 1417억1417억3200만원이었다.

부동산으로는 본의 명의의 서울 노원구 전세 3억3500만원을 신고했고, 본인과 배우자 예금으로는 114억7340만원이 신고됐다.

부산시장 선거에 출마한 김영춘 민주당 후보는 11억2962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건물은 본인 명의 서울 광진구 아파트 6억6400만원, 배우자 명의 부산 건물 전세보증금 4억2000만원, 서울 마포구 건물 임차보증금 2000만 원이 포함됐다. 보험을 합한 예금은 본인과 배우자, 어머니, 장남까지 모두 4억6638만원을 신고했으며, 채무는 전세보증금 6억3000만원이 있다.

박형준 국민의힘 후보는 본인과 배우자 재산 44억8000만원을 신고했다.

부동산으로는 배우자 명의의 해운대 엘시티 아파트 21억1500만원과 해운대 건물 17억9899만원, 본인 명의의 부산 기장군 근린시설 5억6427만원 등을 신고했다. 본인과 배우자 명의의 기장군 대지·임야·도로 등 10억9403만원도 있다.

예금 5억7318만원, 증권 1억2327만원, 골프장 회원권 3억4500만원 등도 신고했다. 채무로는 배우자 명의의 담보대출 9억7700만원 등 총 21억9337만원을 신고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