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젠더 국회] 박원순 성폭력 피해자 향한 뒤늦은 사과 릴레이
[젠더 국회] 박원순 성폭력 피해자 향한 뒤늦은 사과 릴레이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1.03.18 14:34
  • 수정 2021-03-18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젠더 국회]는 국회와 정당의 젠더 이슈를 한눈에 볼 수 있도록 소식을 전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여성신문·뉴시스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여성신문·뉴시스

양향자 의원, 박원순 피해자에 사과 “피해호소인 표현 사용 내 잘못”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17일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폭력 피해자에게 사과했다.

양 최고위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저는 사건 초기 ‘피해 호소인’이라는 매우 부적절한 표현에 동의했다. 저의 잘못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한 정치인이기 전에 한 여성으로서 피해자의 아픔을 헤아리지 못했다”고 말했다.

양 최고위원은 “저의 작은 사과가 피해자께서 안고 계실 절망 중 먼지 하나만큼의 무게라도 덜어낼 수 있기를 바랄 뿐”이라며 “피해자께 죄송하고 저 스스로에게도 부끄럽기 짝이 없다”며 머리를 숙였다.

기사보기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310&aid=0000085415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17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여성신문·뉴시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17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여성신문·뉴시스

박영선 후보 “박원순 전 시장 피해자에게 용서 구한다”... 10시간만에 응답 [전문]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는 17일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폭력 피해자에게 "진심으로 사과한다"며 "제가 모든 것을 짊어지고 가겠다"고 말했다. 박 전 시장 피해자가 이날 오전 기자회견을 연 지 10시간 만이다.

박 후보는 이날 저녁 페이스북 글을 통해 "오늘 박원순 전 시장 피해자의 기자회견이 있었다"며 "참 힘든 하루였을 거라 생각한다. 얼마나 생각이 많으셨겠나. 진심으로 위로를 전한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회견에 제 이름이 언급됐다. 맞다. 제가 후보다"라며 "제가 진심으로 또 사과 드리고 용서도 받고 싶다"고 말했다.

기사보기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310&aid=0000085411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11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여성신문·뉴시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11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여성신문·뉴시스

박영선 후보 '퀴어문화축제 참가' 질문에 “시민 공감대 형성 중요”

4·7 서울시장 재보궐선거에 출마하는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서울시 퀴어(성소수자)문화축제에 대한 질문을 하자 “시민과 공감대를 형성할 시간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을 아꼈다.

박 후보는 지난 11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서울시장 후보 초청 관훈클럽 토론회에서 ‘서울퀴어문화축제’에 대한 입장을 묻자 “시대가 포용적으로 변화하고 다양화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런 문제를 서울시민과 공감대를 형성해가며 진행하는 것이 맞다”고 일축했다.

‘공감대를 형성해 퀴어퍼레이드에 반대하는 결과가 나오면 안하겠다는 것이냐’는 취지의 질문에는 “거기에 따른 제 생각이 있다”면서도 “서울광장은 서울시민들이 표현하는 하나의 대표적인 장소다. 제 생각을 표현하기 전 공감대 형성이 더 중요하다”고 말했다.

기사보기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310&aid=0000085248

국민의힘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왼쪽)가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왼쪽)가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주호영 원내대표 “오거돈·박원순 성추행 선거라는 본질 없어지지 않아”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8일 “박원순 성추행 피해자 기자회견은 이번 서울시장 보궐선거가 왜 치러지는지 다시 환기하는 계기가 됐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피해자 기자회견을 두고 “더불어민주당이 네거티브에 집중하려고 하지만 오거돈·박원순 성추행 선거라는 본질은 없어지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기사보기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310&aid=0000085418

국민의당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인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아이 키우기 좋은 서울' 보육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인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아이 키우기 좋은 서울' 보육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안철수 후보 “저출생 문제…종합적으로 청년이 행복해야”

4·7 서울시장 재보궐선거에 출마하는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보육공약을 발표하며 “종합적으로 청년이 행복해야 좋아하는 사람과 만나서 결혼도 하고 아이도 낳는 것 아닌가”라고 말했다.

안 후보는 지난 11일 국회에서 ‘아이키우기 좋은 서울’ 공약 발표식을 갖고 “지금까지 서울시에서는 저출생 정책에 대해 대부분 보육에 집중했다. 낳은 아이를 더욱 편하게 기를 수 있는 방법에 집중했는데 이건 그 문제만 해결해서 되는 것이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청년이 행복해 지기 위해서는 일자리 문제, 주거문제, 맞벌이 부부 경우에는 여성이 자기 직장을 포기하고 육아를 담당하는 독박 육아문제, 경력단절 문제와 아이를 보육하고 교육하는 문제, 이런 문제들이 모두 다 해결이 되어야 한다”며 “지금까지는 종합적으로 접근하지 않다보니 6900억의 돈을 쓰더라도 아무런 효과가 없었던 것”이라고 지적했다.

기사보기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310&aid=0000085246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