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향자, 박원순 피해자에 사과 “피해호소인 표현 사용 내 잘못”
양향자, 박원순 피해자에 사과 “피해호소인 표현 사용 내 잘못”
  • 이하나 기자
  • 승인 2021.03.18 10:34
  • 수정 2021-03-18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여성신문·뉴시스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여성신문·뉴시스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17일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폭력 피해자에게 사과했다.

양 최고위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저는 사건 초기 ‘피해 호소인’이라는 매우 부적절한 표현에 동의했다. 저의 잘못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한 정치인이기 전에 한 여성으로서 피해자의 아픔을 헤아리지 못했다”고 말했다.

양 최고위원은 “저의 작은 사과가 피해자께서 안고 계실 절망 중 먼지 하나만큼의 무게라도 덜어낼 수 있기를 바랄 뿐”이라며 “피해자께 죄송하고 저 스스로에게도 부끄럽기 짝이 없다”며 머리를 숙였다.

이번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치르는 이유에 대해 양 최고위원은 “우리 민주당의 잘못으로 생긴 선거”라며 “책임도, 해결도 우리의 의무다. 피해자에 이뤄지고 있는 2차 가해 역시 우리 당이 나서서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음은 양향자 의원 입장문 전문. 

[잘못했습니다. 용서를 구하고 싶습니다.]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폭력 피해자께서 오늘 공개 석상에 나서셨습니다.

“저의 회복을 위해 용서하고 싶다” “지금까지 행해졌던 모든 일에 대해 사과하라”는 말씀을 정말 무겁게 들었습니다.

고통이 시작된 그날부터 지금에 이르기까지 어떤 고통과 절망의 사간을 보내셨을지 감히 상상하기 어렵습니다.

저는 사건 초기 ‘피해 호소인’이라는 매우 부적절한 표현에 동의 했습니다. 저의 잘못입니다. 한 정치인이기 전에 한 여성으로서 피해자의 아픔을 헤아리지 못했습니다.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저의 작은 사과가 피해자께서 안고 계실 절망 중 먼지 하나 만큼의 무게라도 덜어낼 수 있기를 바랄 뿐입니다.

피해자께 죄송하고 저 스스로에게도 부끄럽기 짝이 없습니다. 일하는 여성의 유리천장을 깨뜨리고 권력형 성폭력이 없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정치를 시작한 저를 되돌아보게 됐습니다. 게다가 바로 잡아야 할 잘못에 함께 했습니다. 부끄럽기 짝이 없습니다.

이번 서울시장 선거는 우리 민주당의 잘못으로 생긴 선거입니다. 책임도, 해결도 우리의 의무입니다. 피해자에 이뤄지고 있는 2차 가해 역시 우리 당이 나서서 막아야 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의 최고위원으로서 2차 가해에 대한 당 차원의 책임 있는 조치를 요구합니다. 우리 당 선출직 공직자부터 2차 가해에 대한 책임을 지게 해주십시오. 저 역시도 잘못이 있다면 책임을 피하지 않겠습니다.

피해자께서 겪은 피해 사실은 그 누구도 부정할 수 없습니다. 법원과 국가인권위원회가 인정한 사실입니다. 사실에 도전하는 행위는 당이 먼저 나서서 엄단해야 합니다.

오늘 피해자께서 그 엄청난 고통과 아픔을 겪으셨음에도 용서하고 싶다고 말씀하셨습니다. 어떤 말로도 죄송합니다.

피해자께서 겪으셨을 모든 저희의 잘못을 반성하고 또 반성하겠습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