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여정, 오스카 여우조연상 후보 올라…한국 최초
윤여정, 오스카 여우조연상 후보 올라…한국 최초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3.15 23:25
  • 수정 2021-03-17 1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미나리' 윤여정 ⓒ후크엔터테인먼트
영화 '미나리' 윤여정 ⓒ후크엔터테인먼트

배우 윤여정이 아카데미 시상식(오스카) 여우조연상 후보에 올랐다.

아카데미상을 주관하는 미국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는 현지시간 15일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 후보를 발표했다.

윤여정은 영화 '미나리'로 여우조연상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해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6개 부문 후보에 올라 작품상·감독상 등 4개 부문 상을 받은 바 있지만, 한국 배우가 아카데미 후보에 오른 건 이번이 처음이다.

윤여정은 영화 '더 파더'의 올리비아 콜맨과 함께 유력한 수상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윤여정은 영화 '미나리'에서 1980년대 미국 아칸소주로 이주한 한인 가정의 손주들을 돌보러 한국에서 온 할머니 '순자'를 연기했다.

'미나리'는 골든글로브 최우수외국어영화상 등 미국 안팎에서 91개 영화상 트로피를 받았다.

그중 32개가 윤여정의 여우조연상이다.

한편, 아카데미 시상식은 4월25일 열린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