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27년째 환경사랑실천학교 운영
강남구, 27년째 환경사랑실천학교 운영
  • 고은성 네트워크팀 기자
  • 승인 2021.03.15 17:18
  • 수정 2021-03-16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개 초·중·특수학교 대상
운영비 총 8630만원 지원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초등·중‧특수학교 25곳을 ‘2021 환경사랑실천학교’로 선정해 오는 11월까지 운영비 총 8630만원을 지원한다. 학교 운영은 15일부터 본격화한다.

올해로 27년째를 맞는 ‘환경사랑실천학교’는 청소년의 올바른 환경관 형성을 위해 관내 학교의 교내텃밭 가꾸기, 환경 동아리 운영, 생태체험 등 환경교육 프로그램 운영을 구가 지원하는 사업이다.

ⓒ강남구청
'환경사랑실천학교' 프로그램 운영 모습. ⓒ강남구청

구는 심사 점수 상위 19곳과 도곡‧도성‧언북‧왕북‧대치초등학교와 대명중학교 등 전년도 최우수‧우수학교 6곳을 지정했으며, 숙명여중·서울정애학교를 신규로 선정했다. 2개 최우수학교는 각420만원, 4개 우수학교는 380만원씩 배정된다. 19개 학교에는 330만원의 사업비가 주어진다.

주 참가자는 해당학교 학생이다. 학교별 운영 계획에 따라 기후변화로 위기에 처한 지구 생태계를 학습하고, 일상 속 온실가스저감 실천 방안과 신재생에너지 활용법을 모색할 실습 위주의 교육활동을 이어갈 계획이다.

주명애 환경과장은 “민간 환경단체와 함께하는 ‘찾아가는 환경교실’ 등을 운영하며 청소년 공감대 확산에 힘쓰겠다”며 “올해부터는 학부모 참여율도 높여 보다 많은 주민의 ‘2050 탄소중립’ 동참으로 환경보전효과를 극대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