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걀 한판 7600원대…더 오를 가능성 높아
달걀 한판 7600원대…더 오를 가능성 높아
  • 김현희 기자
  • 승인 2021.03.14 11:48
  • 수정 2021-03-14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산량 지난해 대비 17% 감소 예상

산지가격 최대 68% 오를 수도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확산하며 계란 값이 상승하고 있는 가운데 서울 한 마트에서 소비자가 계란을 고르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서울 한 마트에서 소비자가 계란을 고르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지난 12일 기준 달걀 한판의 소비자가격은 7633원으로 집계됐다. 

지난달 15일 7821원까지 올랐던 것과 비교하면 24.0% 내려갔지만, 여전히 지난해보다 44.7%, 평년보다는 49.8% 비싸다.

그런데 3∼5월 달걀 생산량이 지난해보다 17% 줄어들면서 달걀 산지가격이 지난해보다 최대 68%가량 오를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14일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농업관측본부에 따르면 3∼5월 산란계 평균 사육 마릿수는 6611만마리로 지난해보다 8.7%, 평년보다 6.4% 감소할 전망이다.

달걀 생산에 중요한 6개월령 이상 사육 마릿수가 지난해보다 14.1%, 평년보다 13.3% 적은 4585만마리로 추산됐다.

산란계 사육 마릿수가 줄면서 3∼5월 하루 평균 달걀 생산량 역시 지난해보다 17.1%, 평년보다 11.7% 감소한 3760만개에 그칠 것으로 보인다.

이 기간 특란 10개의 예상 산지가격은 1600∼1800원으로 지난해 대비 3월(2020년 3월, 1158원)은 38.2∼55.4%, 4월(1136원)은 40.9∼58.5%, 5월(1069원)은 49.7∼68.4% 높은 수준이다. 

평년 대비해 3월은(평년 3월 946원) 69.1∼90.3%, 4월(1053원) 52.0∼71.0%, 5월(973원) 64.5∼85.0% 높다.

농업관측본부는 6월과 9월에 산란계 사육 마릿수가 평년 수준을 회복할 것으로 전망하며 이에 따라 달걀 가격도 점차 안정세를 찾아갈 것으로 예상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