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스타'로 쇼핑 정보 얻지만 광고 콘텐츠는 "싫어요"
'인스타'로 쇼핑 정보 얻지만 광고 콘텐츠는 "싫어요"
  • 김현희 기자
  • 승인 2021.03.10 14:51
  • 수정 2021-03-10 1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플루언서 계정 팔로우 33%…지난해보다 8.8%포인트 늘어
인스타그램 ⓒPixabay
인스타그램 ⓒPixabay

인스타그램을 통해 쇼핑 정보를 얻는 소비자가 늘고 있지만 광고성 콘텐츠에는 거부감을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시장분석업체 오픈서베이는 10일 소비자 10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를 모은 ‘소셜미디어 및 검색 포털 트렌드 리포트 2021’를 발표했다.

최근 1개월 내 인스타그램을 이용한 675명 가운데 인플루언서 계정을 팔로우하는 경우는 33%로 지난해보다 8.8%p 증가했다.

반면 연예인 계정을 팔로우하는 소비자는 42.5%로 4.7%p 감소했다.

이용자 675명 중 15.6%는 최근 인스타그램에서 제공하는 '쇼핑 탭' 기능을 통해 제품을 구매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그러나 '광고성 콘텐츠가 많다'는 인식이 2019년 이후 꾸준히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짜 광고 게시물'이 66.2%를 차지해 가장 많았고 실제 사용 후기처럼 보이는 협찬·홍보 게시물과 협찬·광고 등의 문구가 표기된 게시물이 뒤를 이었다.

광고성 콘텐츠에 대해 20대는 70.7%, 30대 74.7%가 광고가 아닌 척하는 콘텐츠에 거부감을 드러냈다.

40대와 50대는 절반 정도가 거부감을 드러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