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마·속옷·생리대로 군부에 맞선 미얀마 시민들
치마·속옷·생리대로 군부에 맞선 미얀마 시민들
  • 최현지 기자
  • 승인 2021.03.10 22:28
  • 수정 2021-03-11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빨랫줄 걸린 치마 아래로 지나가는 남성은
힘·명예 잃는다는 성차별적 통념 활용해
전통 통치마 ‘타메인’·생리대를 방어선 삼아
미얀마의 반군부 시위대가 여성 전통 치마 '타메인'으로 방어선을 구축했다.  ⓒ트위터 @ThanHtaikAung20 캡처
미얀마의 반군부 시위대가 여성 전통 치마 '타메인'으로 방어선을 구축했다. ⓒ트위터 @ThanHtaikAung20 캡처

미얀마 군부에 맨몸으로 맞서다시피 하는 미얀마 국민들에게 최근 새로운 저항 수단으로 뜻밖의 물건이 등장해 눈길을 끌고 있다. 여성의 치마와 속옷, 생리대 등 여성용품이다. 

미얀마 반군부 시위대가 여성 생리대를 빨래줄에 매달아 걸어둔 모습.  ⓒ트위터 @ANachemson 캡처

한 달 넘게 계속되고 있는 미얀마 반군부 비폭력 시위에서 최근 인기를 얻고 있는 방식은 ‘론지(longyi)’라고도 불리는 여성 전통 통치마 ‘타메인(Htamain)’과 생리대, 속옷 등을 빨랫줄에 널어 높이 걸어놓는 것이다. 

예로부터 미얀마를 비롯한 동남아시아에는 ‘타메인을 걸어놓은 빨랫줄 밑을 지나가는 남성은 힘과 명예를 잃고 불운을 맞는다’는 미신이 있다. 여성의 신체를 가리는 데 사용되는 물건 아래를 걸어가는 게 금기시된 남성 중심적 사회에서 여성혐오적인 미신이 역으로 시위의 방어 전략으로 활용되고 있다. 

실제로 마을 입구나 길거리에 걸린 빨랫줄은 일종의 바리케이드 역할을 하며 군경의 진격 속도를 늦추고 있다. SNS상에는 타메인을 제거하고 줄을 내린 뒤에 통과하는 군부의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시위대가 걸어놓은 '타메인'을 내리고 있는 군부의 모습이 시위대 영상에 포착됐다.  ⓒ트위터 @hhtetoo 캡처
시위대가 걸어놓은 '타메인'을 내리고 있는 군부의 모습이 시위대 영상에 포착됐다. ⓒ트위터 @hhtetoo 캡처

미국 로이터통신의 6일(현지시간) 기사에 따르면 익명의 20세 시위 참여자는 “요즘 젊은 세대는 더 이상 미신을 믿지 않지만, 군인들은 여전히 믿고 있다. 이것이 그들의 약점”이라며 “긴급 상황에서 그들이 우리에게 접근하면 우리는 좀 더 많은 시간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3·8 세계여성의 날 기념 ‘타메인 혁명’

3.8 세계여성의 날을 맞아 미얀마 여성들이 반군부 시위의 선두에 나서며 '타메인 혁명'을 외쳤다.  ⓒ트위터 @hannayuri_twt 캡처
3.8 세계여성의 날을 맞아 미얀마 여성들이 반군부 시위의 선두에 나서며 '타메인 혁명'을 외쳤다. ⓒ트위터 @hannayuri_twt 캡처

지난 8일 세계여성의 날에는 ‘타메인 혁명’이라는 별칭과 함께 타메인의 무늬를 담은 깃발을 들고 여성운동과 반군부 운동이 함께 진행되기도 했다. 타메인을 숨겨야 한다는 보수적인 관념과 여성에 대한 차별에 저항하는 의미로 사용됐다. “타메인 깃발을 흔들자, 독재를 끝내자”라는 구호와 이미지가 SNS상에 확산됐다. 

'타메인 시위'에 참여를 권유하는 이미지가 SNS상에서 확산됐다.  ⓒ로이터통신 저널리스트 슌 나잉 트위터 캡처
'타메인 시위'에 참여를 권유하는 이미지가 SNS상에서 확산됐다. ⓒ로이터통신 저널리스트 슌 나잉 트위터 캡처

이러한 움직임은 미얀마 시민들의 반군부 시위 과정에서 존재감을 키우는 여성의 영향력을 상징하는 의미로 평가받기도 한다. 이날 시위는 여성들이 선두에 서서 진행했다. 시위대의 남성들도 타메인을 몸에 두르고 시위에 나섰다. 

지난 2일 트위터에는 미얀마 카야주(州) 로이코의 한 여성 시위대가 생리대·브래지어 등을 들고 "군부는 생리대나 브래지어만큼도 우리를 보호해 주지 못한다"는 팻말을 내건 모습이 올라오기도 했다.

미얀마 카야주 로이코의 한 여성 시위대가 팻말을 내건 모습.  ⓒⓒ미얀마 반군부 시위대 연대자 @lwinleo05 트위터 캡처
미얀마 카야주 로이코의 한 여성 시위대가 팻말을 내건 모습. ⓒⓒ미얀마 반군부 시위대 연대자 @lwinleo05 트위터 캡처

이번 시위에 미얀마 여성들이 많이 참여하는 것은 그간 지속된 성차별과 여성혐오에 대한 저항의 의미도 있다고 평가된다. 세계경제포럼이 2018년 149개국을 대상으로 성 격차 지수를 조사한 결과 미얀마는 88위에 그쳤다. 특히 여성의 정치참여는 133위로 최하위권에 머물렀다.

세계여성의 날을 맞이해 '타메인 깃발'을 든 여성들이 반군부 시위를 전개하는 모습.  ⓒ트위터 캡처
세계여성의 날을 맞이해 '타메인 깃발'을 든 여성들이 반군부 시위를 전개하는 모습. ⓒ미얀마 반군부 시위대 참가자 트위터
@thinzashunleiyi 캡처

한편 미얀마의 상황은 날로 심각해지고 있다. 유엔 인권사무소에 따르면, 지난 2월 1일 군부 쿠데타가 발생한 이후 지금까지 60명 이상의 시위대가 군대에 의해 목숨을 잃었다. 아웅산 수지 국가고문이 자택 구금당했고 수백 명의 지도자가 체포됐다. 

군부는 수지 고문이 압도적 승리로 당선된 지난해 11월 선거가 조작됐다며 권력을 장악했다. 선거위원회는 증거가 없다며 해당 혐의를 기각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