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대출 다시 폭증…규제 움직임에 공모주 청약 등 수요 늘어
신용대출 다시 폭증…규제 움직임에 공모주 청약 등 수요 늘어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3.10 10:12
  • 수정 2021-03-10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중구 하나은행 대출 창구에서 대출 희망자가 서류 등을 작성하는 모습. ⓒ뉴시스
서울 중구 하나은행 대출 창구에서 대출 희망자가 서류 등을 작성하는 모습. ⓒ뉴시스

대출 규제로 인해 자금줄이 막힐 수 있다는 불안 심리에 신용대출 수요가 다시금 폭증하고 있다.

지난 8일 기준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등 5대 시중은행의 신용대출 잔액은 136조4501억원으로 집계됐다.

전달과 비교해 6영업일 만에 약 1조2658억원이 증가했다.

지난달 주요 은행의 신용대출 증가세는 다소 줄어든 모습을 보였다.

5대 은행의 2월 기준 신용대출 잔액은 135조1843억원으로 지난 1월 말(135조2400억원)에 비해 556억원 줄었다.

성과급과 연말정산 환급금 등 일부 목돈이 생긴 데다 주식시장이 조정국면에 접어들면서 신규 대출 수요가 감소한 영향 등이 작용했다.

하지만 이달 들어 은행권의 신용대출 수요는 다시 급증했다.

대출을 죄려는 금융당국의 움직임이 뚜렷해지자 일단 대출을 받아놓고 보자는 사람들이 늘어난 것과 함께 공모주 청약 등이 겹치면서 대출 수요가 많아졌기 때문이다.

올해 공모주 최대어 중 하나인 SK바이오사이언스는 10일까지 일반 청약을 받는다.

조만간 금융위원회는 가계부채 종합관리 방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새 방안은 현행 40%인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을 차주별로 적용하는 게 핵심이다.

DSR은 차주가 받은 모든 대출(주택담보대출, 신용대출, 카드론 등 포함)의 원리금 상환액을 연간 소득으로 나눈 비율이다.

현재는 개별 은행이 취급하는 모든 가계대출을 더해 DSR이 40%를 넘지 못하도록 하는데, 앞으로는 이를 개인별로 적용해 대출이 더욱 깐깐해질 전망이다.

다만 금융위는 규제 시행 전 받은 대출에 대해서는 새로운 제도를 소급해 적용하지 않기로 했다.

또 그 적용대상 역시 단계적으로 늘려갈 것으로 보인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