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발자 '파격 연봉'에 직장인 상대적 박탈감 급증
개발자 '파격 연봉'에 직장인 상대적 박탈감 급증
  • 김현희 기자
  • 승인 2021.03.10 10:17
  • 수정 2021-03-10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ixabay
ⓒPixabay

IT업계 개발자들의 몸값이 천정부지로 치솟고 있다. 이에 대다수 직장인은 상대적 박탈감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직장인 717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 실시한 결과, 78.1%는 상대적 박탈감을 느낀다고 답했다.

'매우 그렇다'가 42.2%, '다소 그렇다'가 35.9%였다. '그렇지 않다'고 답한 비율은 21.9%로 그쳤다.

특히 중소기업(80.6%) 재직자가 대기업(74.5%)이나 중견기업(77.8%) 재직자에 비해 높게 느끼는 것으로 확인됐다. 

최근 네이버와 카카오가 역대 최대 규모의 개발자 채용에 나선 소식이 전해졌다.

쿠팡, 빅히트엔터테인먼트, 토스 등으로 개발자가 대거 유출된 것과 무관치 않다는 후문이다.

삼성전자의 SW(소프트웨어) 개발 핵심임원이 최근 쿠팡으로 이직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막대한 연봉과 인센티브를 내건 개발자 유치전에서 삼성조차 예외가 아닌 것이다.

연이어 보도되는 개발자 연봉인상 소식에 본인 연봉과의 비교 아닌 비교로 상대적인 박탈감을 크게 경험하고 있는 것이다.

인크루트 관계자는 "최근 연봉 러시를 계기로 직장인 대다수는 상대적 빈곤감을 느끼는 동시에 현 직장의 성과 보상체계에 대한 불만, 더 나아가 본인이 선택한 직무와 회사에 대한 후회와 한탄까지 표출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