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미시시피주 "트랜스젠더 선수 여성부 출전 금지"…"성소수자 차별" 비판
미 미시시피주 "트랜스젠더 선수 여성부 출전 금지"…"성소수자 차별" 비판
  • 최현지 기자
  • 승인 2021.03.04 17:59
  • 수정 2021-03-04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물학적 남성'으로부터 여성 스포츠 보호한다"

여성·시민단체 "성소수자 차별" 비판
2020년 2월 14일 미국 코네티컷주 뉴헤븐의 플로이드 리틀 애슬레틱 센터에서 열린 CIAC 클래스 S 육상 선수권 대회 ⓒAP/뉴시스
2020년 2월 14일 미국 코네티컷주 뉴헤븐의 플로이드 리틀 애슬레틱 센터에서 열린 CIAC 클래스 S 육상 선수권 대회 ⓒAP/뉴시스

미국 미시시피주에서 남성에서 여성으로 성전환한 운동선수들의 여성부 경기 출전을 금지하는 법안이 통과됐다.

현지시가나 3일 미 ABC방송에 따르면, 미시시피주 하원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미시시피 공정법(Mississippi Fairness Act)'을 찬성 81표, 반대 28표로 가결했다

이 법안은 지난달 주 상원에서 찬성 34표 반대 9표로 가결됐으며, 테이트 리브스 미시시피 주지사의 승인만을 남겨놓고 있다.

리브스 주지사는 트랜스젠더 선수들이 여성 스포츠팀에 참여하도록 허용하는 정책에 부정적인 입장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법안이 시행되면 미국대학스포츠협회(NCAA)나 미시시피고등학교 운동협회에 가입한 학교들은 운동부에 '남성', '여성', '양성' 등 성별을 표기해야 한다.

또 남성에서 여성으로 성전환 수술을 받은 선수들은 이중 여성팀 소속으로 활동할 수 없게 된다.

다만, 남성팀에 들어갈 수는 있다.

이 법을 지지한 공화당 앤절라 힐 미시시피주 상원의원은 이날 ABC방송과 인터뷰에서 "코네티컷주에서 진행된 고등학교 육상부 경기에서 성전환 선수들이 우승을 차지했다는 사실을 알게 된 후 해당 법안을 발의해야겠다고 마음먹었다"라고 말했다.

코네티컷주에서는 고등학교 운동선수가 자신이 정체화한 성별로 참가할 수 있도록 허용하고 있다. 

힐 의원은 "만약 신체적으로 '불공정한' 조건을 지닌 생물학적 남성들로부터 여성 스포츠를 보호하지 않는다면, 결국 여성부 경기를 볼 수 없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법안에 대해 시민사회에서는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다. 

성소수자(LGBTQ) 인권단체인 '휴먼라이츠 캠페인'의 알폰소 데이비드 회장은 성명을 통해 "트랜스젠더 여성을 다른 선수들과 함께 출전하지 못하도록 막는 것은 정당화될 수 없는 차별"이라면서 "미시시피주는 역사의 잘못된 편에 섰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트랜스젠더 여성들도 다른 여성들처럼 팀에 소속돼 경기를 뛰고 싶을 뿐"이라면서 "(미시시피 공정법 때문에) 청소년기에 길을 찾으려고 애쓰는 성전환 학생들의 삶이 더 곤란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미국시민자유연합(ACLU)에 따르면 미국에서는 성전환 학생들의 스포츠 참가를 제한하는 법안을 내놓은 주가 점점 많아지고 있다.

미국시민자유연맹(ACLU)의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기준으로 올해 미국 전역에서 미시시피주 공정법과 비슷한 법안을 추진하고 있는 주는 총 25곳으로, 지난해의 18곳보다 많아졌다. 

여성 성전환 선수들의 여성부 경기 출전을 금지한 첫 주는 아이다호주다.

작년 법안을 통과시켰지만 연방 지방법원의 제지로 아직 시행되지 않았다.

위스콘신 주의회도 이번 주 비슷한 내용의 법안을 제출한 상태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