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FDA,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일반 냉동 보관' 허용
미 FDA,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일반 냉동 보관' 허용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2.26 07:44
  • 수정 2021-02-26 0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독일 대도시의 백신 센터에서 의료진이 화이자-비오엔테크 코로나 19 백신 주사약병을 들고 있다.  ⓒAP/뉴시스
 19일 독일 대도시의 백신 센터에서 의료진이 화이자-비오엔테크 코로나 19 백신 주사약병을 들고 있다.  ⓒAP/뉴시스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화이자-바이오엔테크 코로나19 백신의 '일반 냉동고' 2주간 보관을 것을 허가했다.

FDA는 현지시간 25일 성명서를 내고 "냉동된 화이자 백신 원액을 '영하 25에서 영하 15도 사이'에서 2주까지 보관·배송하는 것을 허용했다"며 "일반 약국 냉동고에 보관할 수 있음을 의미한다"고 밝혔다.

원래 허가된 것보다 높은 온도에서 보관·배송할 수 있게 되면서 백신 운송 부담이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FDA는 화이자 백신 원액 보관·배송 온도와 기간을 '영하 80도에서 영하 60도 사이 극저온에서 병에 부착된 유통기한(최대 6개월)까지'로만 허가했다.

화이자는 지난주 백신 원액을 보통의 냉동고 온도에서 2주간 보관해도 안전하다는 자료를 FDA에 제출했다.

이번 허가는 '접종을 위해 해동된 백신'과 '접종을 위해 해동되고 식염수와 희석된 백신' 등에는 적용되지 않는다.

두 경우엔 냉장온도에서 각각 5일과 6시간만 보관할 수 있다.

피터 마크스 FDA 생물의약품평가연구센터 소장은 "화이자 백신 원액을 더 유연한 조건에서 배송·보관할 수 있게 됐다"라면서 "더 많은 곳에서 접종이 가능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