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화당원 절반 "트럼프 신당 창당 시 참여할 것"
공화당원 절반 "트럼프 신당 창당 시 참여할 것"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2.22 07:36
  • 수정 2021-02-22 0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AP/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AP/뉴시스

미국 공화당원 중 거의 절반이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신당 창당 시 참여하겠다고 답했다.

USA 투데이와 서퍽대가 현지시간 21일 발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공화당원의 46%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창당을 결정하면 공화당을 버리고 '트럼프당'에 가겠다고 답했다.

응답자 중 27%만이 공화당에 남아있을 것이라고 답했고, 나머지는 '미결정'이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2024년 대선에 다시 출마하기를 원한다는 답변은 59%로, 원하지 않는다는 비율(29%)보다 2배로 많았다. 출마하면 지지하겠다는 응답은 76%였다.

지난달 의회 난입 사태의 책임을 물어 추진된 트럼프 전 대통령 탄핵 심판으로 인해 그에 대한 지지도가 떨어졌다는 응답은 4%에 불과했다. 오히려 지지도가 높아졌다는 답변은 42%였다. 응답자의 54%는 탄핵 심판이 지지에 영향을 주지 않았다고 말했다.

답변자의 절반은 공화당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충성도가 더 높아져야 한다고 했다. 당이 트럼프에 대한 충성도를 낮춰야 한다는 응답은 19%에 그쳤다.

트럼프 탄핵 시도는 상원의 부결로 마무리됐지만, 공화당은 이 사안을 놓고 당론이 갈라지는 등 내분 양상을 보였고 당의 진로를 놓고도 갈등을 노출했다.

이번 조사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퇴임 후에도 상당한 지지를 받고 있음을 보여준다.

한편, 응답자들은 민주당 조 바이든 대통령에게는 강한 반감을 보였다. 73%는 바이든 대통령이 합법적으로 선출되지 않았다고 답했다.

답변자의 62%는 공화당 의원들이 주요 정책에 대해 바이든 대통령에게 맞서야 한다고 말했다. 이는 타협해서라도 협력해야 한다는 응답(26%)보다 월등히 많았다.

이번 조사는 작년 대선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을 찍은 공화당 유권자 1천 명을 대상으로 15∼19일 이뤄졌으며 표본오차는 ±3%포인트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