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춘재 연쇄살인' 누명 씌운 경찰들 특진 취소 절차 시작
'이춘재 연쇄살인' 누명 씌운 경찰들 특진 취소 절차 시작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2.18 16:24
  • 수정 2021-02-18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창룡 경찰청장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있다. ⓒ뉴시스
김창룡 경찰청장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있다. ⓒ뉴시스

'이춘재 연쇄 살인' 8차 사건 당시 진범 이춘재 대신 윤성여 씨를 붙잡아 특진한 수사관들의 승진 취소 절차가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창룡 경찰청장은 18일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이춘재 연쇄 살인) 8차 사건에 대해서는 (윤 씨의) 무죄가 확정됐다"며 "승진 취소 사안을 내부적으로 검토했고 대상자부터 우선적으로 승진을 취소하는 절차를 시작했다"고 말했다.

1988년 9월 16일 경기도 화성군 태안읍에서 13세 박 모 양이 집에서 성폭행당하고 숨진 채 발견됐다.

당시 농기계 수리공으로 일하던 22세 윤 씨는 범인으로 지목돼 무기징역을 선고받고 20년을 복역했다.

윤 씨를 검거한 경찰관 5명은 특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2019년 9월 이춘재가 해당 사건 역시 자신의 범행이었음을 자백했고, 이에 재수사에 돌입한 경찰은 지난해 7월 윤 씨에 대한 강압수사를 인정하고 고개를 숙였다.

윤 씨는 지난해 12월 재심에서 무죄를 선고 받았다. 윤 씨는 경찰에 의해 불법체포와 감금, 폭행 등 가혹행위를 당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