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후조리도 AI로’ KT, 언택트 돌봄 서비스 제공한다
‘산후조리도 AI로’ KT, 언택트 돌봄 서비스 제공한다
  • 최현지 기자
  • 승인 2021.02.17 18:47
  • 수정 2021-02-17 1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I 기반 산후조리원 전용 서비스 시범 도입
'드팜므 산후조리원 마곡적'에서 모델이 KT의 AI 산후조리원 서비스를 체험하고 있다. ⓒKT
한 여성이 '드팜므 산후조리원 마곡점'에서 KT의 AI 산후조리원 서비스를 체험하고 있다. ⓒKT

KT는 서울 강서구 ‘드팜므 산후조리원 마곡점’에 인공지능(AI) 산후조리원을 구축하고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7일 밝혔다.

KT는 AI 호텔에 사용된 기술과 솔루션을 이용해 ‘AI 산후조리원’ 전용 서비스를 구축, 이를 ‘드팜므 산후조리원 마곡점’ 22개 전 객실에 도입했다.

산모들은 안내데스크나 신생아실 등에 전화할 필요 없이 KT 기가지니를 호출해 산모복, 손목보호대, 기저귀, 물티슈 등 물품을 요청할 수 있다. TV, 커튼, 냉난방 등 객실 시설을 음성 제어하고, 전문가 상담 요청, 가족 면회 요청, 마사지 요청, 수유 요청 등도 할 수 있다. 음성 쇼핑 기능도 추가해 기가지니로 필요한 물품을 구매할 수도 있다. 

산모와 아기가 함께 보내는 ‘모자동실(母子同室)’ 시간에는 기가지니의 지니뮤직이 선별한 음악을 아이에게 자동으로 들려준다.

산후조리원에서는 기가지니를 통해 접수된 서비스 요청사항을 관리자가 전용 페이지에서 확인하고 관리할 수 있다. 업무 지연이나 누락 없이 직원을 배치하고 응대할 수 있어 조리원 운용 효율성이 높아진다는 게 KT의 설명이다.

최준기 KT AI/BigData사업본부장은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위험이 높은 시기인 만큼, 산모와 신생아가 AI 산후조리원 서비스를 통해 안전함을 경험하길 바란다”며 “KT는 AI 기술을 각 산업영역에 적용해, 고객의 요구에 맞춘 차별화된 서비스와 편의성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KT는 이날 서비스 상용화에 맞춰 드팜므 산후조리원과 ‘호텔형 산후조리원 서비스 제공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