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문제, ICJ 가자" 이용수 운동가 제안에 여가부 “의견 청취하겠다”
"위안부 문제, ICJ 가자" 이용수 운동가 제안에 여가부 “의견 청취하겠다”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1.02.17 10:50
  • 수정 2021-02-17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16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문제 유엔 국제사법재판소(ICJ) 회부 촉구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여성인권운동가 이용수씨가 16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문제 유엔 국제사법재판소(ICJ) 회부 촉구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여성가족부가 일본군‘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인권운동가가 ‘위안부’ 문제를 국제사법재판소(ICJ)에서 국제법으로 판결받게 해달라고 호소한 것에 대해 “일본군‘위안부’할머니들의 존엄과 명예회복을 위해 할머니를 중심으로 의견을 적극 청취하겠다”고 밝혔다.

여가부는 지난 16일 오후 ‘최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관련 현안에 대한 여성가족부 입장’을 내고 "최근 하버드대 교수 논문 및 미디어워치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명예훼손 사례에 대해 매우 유감으로 생각한다"며 "더 이상 피해자의 존엄과 명예를 훼손하는 일이 발생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했다. 

이어 “향후 일본군‘위안부’피해자에 대한 체계적인 조사 연구, 기념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최근 존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매춘부로 규정해 논란이 불거졌다. 이후 국내 극우 성향 매체인 '미디어워치'가 램지어 교수의 논문을 반박하는 온라인 세미나를 준비하는 하버드대 법대 교수진과 학생들에게 방해 이메일을 보낸 것으로 나타났다. 여가부는 “최근 하버드대 교수 논문 및 미디어워치의 일본군‘위안부’피해자에 대한 명예훼손 사례에 대해 매우 유감으로 생각하며 더 이상 피해자의 존엄과 명예를 훼손하는 일이 발생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용수 인권운동가는 이날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이 잘못을 깨닫고 반성하도록 국제사법재판소 판단을 받아달라”며 위안부 문제를 ICJ에 회부하겠다고 밝혔다.

‘일본군 위안부 문제 ICJ 회부 추진위원회’ 대표를 맡은 이 인권운동가는 “양국이 이 책임을 갖고 국제재판소에 가서 완전한 해결을 하고 양국 간 원수 지지 말고 친하게 지내야 할 것 아닌가”라며 “판결을 받아 완전한 해결을 짓고 사이좋게 지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나는 나이도 이제 많고 (다른) 할머니들이 ‘여태까지 너는 뭘하고 왔느냐’ 하면 할 말이 없다”면서 “여태까지 묵묵히 해나갔고 다 했지만 아무 진전이 없다. 대통령님이 (나서서) 국제법으로 판결을 받아달라는 게 내 마지막 소원”이라고 덧붙였다.

위안부 피해자를 매춘부라고 규정한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와 관련해서는 “(일본은) 적반하장으로 우리 법원이 국제법을 위반했다고 우기고 있다. 지금도 미국에서 하버드 교수를 시켜서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