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구, 서울형 착한임대인 지원사업 추진
용산구, 서울형 착한임대인 지원사업 추진
  • 고은성 네트워크팀 기자
  • 승인 2021.02.16 11:49
  • 수정 2021-02-16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대료 인하 금액에 따라 용산사랑상품권 지급
소득·법인세 세액공제, 전기안전점검, 소상공인 정책자금 융자 대상 혜택도
성장현 용산구청장 ⓒ용산구청
성장현 용산구청장 ⓒ용산구청

서울 용산구(구청장 성장현)가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경제적 어려움에 직면한 소상공인·임차인을 위해 ‘서울형 착한 임대인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100만~500만원 미만은 30만원, 500만~1000만원 미만은 50만원, 1000만원 이상은 100만원을 지원한다. 임대인이 다수 건물 소유 시에는 인하 금액을 합산해 구간을 적용한다.

지원 대상은 상가임대차보호법에서 규정하고 있는 상가건물의 환산보증금(월세×100+보증금) 9억 원 이하 점포이며 1월부터 임대료를 인하했거나 올해 안에 인하 계획이 있는 임대인이다.

신청을 희망하는 이는 임차인과 ‘임대료 인하 상생협약’을 체결하고 구청 5층 일자리경제과에 방문하거나 우편으로 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구는 내달 31일(수)까지 접수를 받고 4월 중 용산사랑상품권을 지급할 예정이다.

아울러 임대료를 인하한 착한 임대인에게 ▲세제 지원 ▲건물 무상 전기안전점검 ▲소상공인 정책자금 융자 대상 혜택을 6월 말까지 연장·지원한다.

또 임대인 소유 건물에 대해 전기안전점검을 무상으로 지원하고 소상공인 정책자금(융자) 대상 업종에 ‘일정 수준 임대료를 인하한 임대인’을 한시적으로 포함하기로 했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임차인과의 상생을 위해 임대료 인하에 동참해 주고 있는 임대인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계속해서 임대인과 임차인 모두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다양한 지원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